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최고인민회의 29일 개최…"김정은 체제 완성 포석"(종합)

송고시간2016-06-09 07:29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직함 변경 가능성 주목

북한 최고인민회의 제13기 제3차회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 최고인민회의 제13기 제3차회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이 최고인민회의 제13기 4차 회의를 오는 29일 평양에서 개최한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지난 7일 최고인민회의 소집 결정을 발표했다"면서 "대의원등록은 주체105(2016)년 6월 27일과 28일에 한다"고 밝혔다. 앞서 제13기 3차 최고인민회의는 지난해 4월 9일 열렸다.

이번 최고인민회의에서는 국방위원회 등 조직 개편, 외무성을 비롯한 행정적 인사 개편, 국가경제발전 5개년 전략에 대한 행정적 뒷받침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간 북한은 당 대회 이후 조직과 인사, 정책에 대한 행정적 뒷받침을 위해 관례적으로 최고인민회의를 개최해 왔다.

북 최고인민회의 29일 개최…김정은 직함 변경 가능성

북한이 최고인민회의 제13기 4차 회의를 오는 29일 평양에서 개최한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습니다. 그간 북한은 당 대회 이후 조직과 인사, 정책에 대한 행정적 뒷받침을 위해 관례적으로 최고인민회의를 개최한 만큼 국방위원회 등 조직 개편이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와 북한 전문가들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최고인민회의를 통해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라는 직책을 바꿀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지난달 36년 만에 노동당 대회를 치른 북한이 이번 회의를 통해 당 대회 후속 조처를 하며 본격적인 김정은 체제를 구축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정부와 북한 전문가들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최고인민회의를 통해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라는 직책을 바꿀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다.

2012년 4월 11일 4차 당대표자회를 통해 당 제1비서에 오른 김정은이 이로부터 이틀 뒤 열린 최고인민회의에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직제를 신설하고 이 직위에 오른 전례가 있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최고인민회의는 내각과 국가기관에 대한 인사를 마무리하면서 명실상부한 김정은 체제의 틀을 완성하는 차원의 행사"라면서 "당대회에서 김정은의 직함을 '제1비서'에서 '위원장'으로 변경한 것처럼 이번에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직함도 바뀔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고 말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