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네수엘라 야권 "선관위, 국민소환투표 후속절차 진행 허용"

송고시간2016-06-09 01:25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베네수엘라 야권이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에 대한 국민소환 투표 실시를 위한 후속 절차를 진행할 수 있게 됐다.

8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선거관리위원회(CNE)는 전날 180만 명의 국민소환 투표 청원 서명 가운데 130만 명의 서명이 유효하다는 결정을 내렸다고 야권이 밝혔다.

베네수엘라 야권 "선관위, 국민소환투표 후속절차 진행 허용" - 2

베네수엘라 야권은 지난달 2일 180만 명에 달하는 국민소환 투표청원 서명을 선관위에 제출했고 선관위는 청원 서명 유효성 검증 작업을 벌여왔다.

국민소환 투표를 진행하려면 첫 단계로 전체 유권자의 1%에 해당하는 20만 명 이상의 청원서명이 필요하다.

선관위가 첫 절차를 승인함에 따라 야권은 앞으로 전체 유권자의 20%에 해당하는 400만 명의 청원서명을 추가로 확보해야 한다.

400만 명 이상이 국민소환 투표청원에 서명하면 2019년까지인 마두로 대통령의 임기 내에 국민소환 투표가 실시된다.

다만 6년 임기 중 4년이 넘지 않는 내년 1월 10일 이전에 국민소환 투표가 치러져 2013년 대통령선거 때 마두로 대통령이 얻은 760만 표를 넘는 반대표가 나와야만 마두로 대통령은 물러난다.

내년 1월 10일 이후 소환투표가 실시돼 마두로 대통령이 물러난다면 같은 성향의 아리스토불로 이스투리스 부통령이 2019년까지 남은 대통령 임기를 대행하게 된다.

이 때문에 많은 전문가는 마두로 대통령에게 우호적인 선거관리위원회나 대법원 등이 국민소환 투표를 시행할 경우 내년 1월 10일 이후로 늦출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이스투리스 부통령은 지난 6일 "연내에 국민소환 투표는 없을 것"이라고 밝혀 이 같은 관측을 뒷받침했다.

한편 마두로 대통령은 이날 광업부를 신설한다고 밝혔다.

베네수엘라는 석유 의존도가 높으므로 미개발 광물자원을 개발해 재정수입 구조를 다변화하겠다는 것이다.

베네수엘라 정부는 금 생산을 늘리기 위해 국제 투자자와의 제휴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로베르토 미라발 장관이 이끄는 광업부는 국영 광산개발 회사인 미네르벤 등을 관할한다.

penpia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320116800055

title : [전북소식] 일자리 창출 최우수 기관에 완주·고창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