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케냐 정부 '국가비상사태' 선포…야권 "시위 계속"

송고시간2016-06-09 00:50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선관위 해체를 요구하며 매주 시위를 벌이는 케냐 야권이 정부의 비상사태 선포를 비난하며 시위를 지속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조셉 은카이세리 케냐 내무장관은 지방도시 키수무에서 시위 군중에 대한 경찰의 발포로 2명이 사망한 다음 날인 7일(현지시간) 케냐 내 모든 불법시위를 금지한다고 발표했다고 현지 일간 데일리 네이션이 8일 보도했다.

우후루 케냐타 대통령은 이날 시위결과를 보고받고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으며 내무장관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이 위험에 처했다며 모든 불법시위를 금지했다.

지난 6주간 시위를 이어가는 야당연합(CORD)은 이날 성명에서 "우후루 케냐타 대통령이 효과적으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라며 "하지만, CORD는 헌법에 맞지 않고 불법적인 내무장관의 시위 금지 요구를 정당하게 무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지난 6일 케냐 제3의 도시 키수무에서는 시위대를 진압하던 경찰의 무력사용에 2명이 숨지고 61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앞서 지난달 23일에도 키수무와 인근 시아야 지역에서 경찰과 맞서던 시위군중 최소 3명이 목숨을 잃어 과잉진압 논란이 일었다.

케냐에서는 내년 8월 대선과 총선을 앞두고 지난 4월부터 수도 나이로비를 비롯해 주요 지방도시에서 야권 주도의 선관위 해체를 요구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CORD를 이끄는 라일라 오딩가 전 총리는 지난 2013년 자신이 출마한 대선에서 선관위원들이 케냐타 현 대통령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부정선거를 했다며 위원장 등 위원들의 총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케냐에서는 지난 2007년 말 대선 이후 부정선거 시비로 유혈 폭력사태가 일어나 1천 100명 이상이 사망하고 60여만 명의 난민이 발생했다.

케냐 정부 '국가비상사태' 선포…야권 "시위 계속" - 2

airtech-keny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