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디젤게이트' 몸살 폴크스바겐, 한국에선 기지개

지난달 미국선 17% 감소…국내서는 '베스트셀링카'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폴크스바겐이 '디젤게이트' 등의 여파로 미국을 비롯한 주요 시장에서 실적 부진을 겪고 있지만, 한국에서는 빠르게 판매가 회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국내에서는 무성의한 대응으로 리콜 계획을 3번이나 퇴짜 맞았지만, 독일과 미국에서는 고객에 보상을 약속하거나 순조롭게 리콜을 진행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9일 업계에 따르면 폴크스바겐은 지난달 미국 판매가 전년 동기대비 17.2% 감소한 2만8천779대를 기록했다. 폴크스바겐의 미국 판매는 연비조작이 불거진 이후 지난해 11월부터 계속 감소했고, 올해 1~5월 누적 판매는 12만5천205대로 전년 동기대비 13.1% 줄었다.

반면 국내에서는 한 때 주춤했던 판매가 연비조작 사태 이전으로 돌아가는 추세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자료를 보면 지난달 폴크스바겐 차량의 등록 대수는 2천326대로 전년 동기대비 7.8% 감소했다. 1월(-44.7%)이나 2월(-24.6%) 등 올해 초와 비교하면 감소폭이 크게 줄어든 것이다.

또 지난 3월 베스트셀링카 자리를 내준 폴크스바겐의 티구안 2.0 TDi BlueMotion이 다시 1위에 등극했다.

토머스 쿨 폭스바겐코리아 사장도 지난 2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지난 1분기에는 이미지가 많이 하락했지만, 매월 브랜드 이미지가 개선되면서 (연비조작 사태)이전 수준까지 회복됐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때문인지 폴크스바겐은 미국이나 본사가 있는 독일에 비해 국내 소비자 보상이나 리콜에 소극적인 모습이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최근 환경부에 세 번째로 제출한 리콜계획서에 리콜 대상 차량을 '임의 조작'했다는 내용을 명시하지 않아 계획서가 반려됐다.

하지만 독일에서는 임의 조작이 문제가 된 소프트웨어에 대한 개선 방안을 정부 당국으로부터 승인받아 지난 3일부터 파사트, CC, 에오스 등 80만대에 대한 리콜을 시작했다.

가장 최근인 지난 8일에도 독일 정부로부터 골프, 티구안, 아우디 A4·A5·A6 등 110만대에 대한 리콜 계획을 추가로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폴크스바겐은 독일에서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받는 차량의 연비나 성능에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폴크스바겐은 미국 법무부와 소비자 손해배상 방안에도 합의했다.

구체적인 합의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외신에 따르면 폴크스바겐이 미국에서 판매한 문제 차량 60만대 중 일부를 다시 사들이고 소비자들에게 총 10억 달러(약 1조1천585억원) 이상을 배상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가운데 폴크스바겐그룹이 최근 공개한 1분기 실적을 보면 폴크스바겐은 지난 1~3월 전 세계에서 257만7천대를 판매해 509억6천400만 유로(약 59조400억원) 매출에 32억3백만 유로(약 3조7천100억원)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판매 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 매출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3.4%, 19.3% 감소했다.

'디젤게이트' 몸살 폴크스바겐, 한국에선 기지개 - 2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9 07: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