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회, 오늘 본회의 열어 국회의장·부의장 선출

송고시간2016-06-09 05:00


국회, 오늘 본회의 열어 국회의장·부의장 선출

여야 '원 구성' 타결…오늘 국회의장 선출

[앵커] 여야 3당이 20대 국회 원 구성 협상을 마무리지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회의장을 챙겼고 새누리당은 주요 상임위를 대거 사수했습니다. 보도에 이경희 기자입니다. [기자] 원 구성 협상은 새누리당의 국회의장 양보로 급물살을 탔습니다. <정진석 / 새누리당 원내대표> "어느 쪽이 먼저 내려놓지 않으면 출구를 마련할수 없다, 그런 절박한 상황인식이 오늘의 결정을 만들었다고 말씀을…" 이후 여야 원내지도부는 국회 안팎에서 만남을 이어가며 막판 조율에 나섰고 국회의장은 더불어민주당이, 부의장은 새누리당과 국민의당이 나눠 맡는데 합의했습니다. 의장 문제가 풀리자 상임위원장 논의에도 물꼬가 트였습니다. 새누리당과 더민주에 8개씩, 국민의당은 2자리를 나눠 가졌습니다. 법안의 출구가 되는 법제사법위와 청와대를 관할하는 운영위ㆍ기재위 등은 새누리당으로, 정부 예산안에 심의하는 예결위와 외통위ㆍ국토위 등은 더민주 몫으로 돌아갔습니다. 국민의당은 알짜 상임위로 꼽히는 교문위와 산자위를 챙겼습니다. 더민주가 9일 오전 의원총회에서 경선을 통해 국회의장 후보를 정하면 여야는 오후 본회의를 열어 국회의장을 선출합니다. 13일에는 국회 개원식과 상임위원장 선출을 마무리할 방침입니다. <우상호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우리 의원들이 볼 적에 (상임위) 양보를 너무 많이 한 것 아니냐 서운해 하실 것 같습니다. 정상적 원구성이 더 중요했다…" 법정시한을 넘기기는 했지만 여야가 조속히 원 구성 협상을 매듭지으면서 꺼져가던 협치의 불씨를 살리는 데는 일단 성공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이경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현혜란 기자 = 국회는 9일 오후 2시 본회의를 열어 의장단을 선출한다.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등 여야 3당은 전날 원내대표 회동을 갖고 국회의장은 더민주가, 2명의 국회부의장은 새누리와 국민의당이 각각 한 명씩 맡기로 합의한 바 있다.

본회의에 앞서 여야 3당은 각각 의원총회를 열어 국회의장 및 부의장 후보를 선출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국회의장 후보로 문희상 이석현 정세균(이상 6선·가나다순) 박병석(5선) 의원 등 4명이 나설 예정이다.

새누리당에서는 국회부의장에 5선의 심재철 의원과 4선의 김정훈 의원이 도전한다.

국민의당에서는 4선의 박주선 조배숙 의원이 부의장 후보로 나설 전망이다.

각 당이 내부 경선을 거쳐 국회의장 및 부의장 후보를 결정하면 본회의에서 무기명 표결에 부쳐져 20대 국회의장단이 확정된다.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