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운호 로비' 신영자 측 유통사 대표 체포…증거인멸 혐의(종합)

송고시간2016-06-08 16:12


'정운호 로비' 신영자 측 유통사 대표 체포…증거인멸 혐의(종합)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안희 이보배 기자 =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의 롯데면세점 입점 로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이 운영하는 B사 대표 이모씨를 8일 전격 체포했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박찬호 부장검사)는 이 대표를 증거인멸 혐의로 체포해 이날 조사하고 있다.

이 대표는 검찰이 지난 2일 B사와 신 이사장의 자택 등지를 압수수색하기 전에 B사의 내부 전산자료를 비롯한 로비 의혹 입증 단서를 조직적으로 파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 대표가 B사의 증거인멸을 주도한 것으로 파악될 경우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검찰은 신 이사장이 정 대표 측으로부터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롯데면세점 입점과 매장 운영에 편의를 봐 달라는 취지로 10억∼20억원 정도를 뒷돈으로 챙긴 단서를 포착하고 수사에 나섰다.

신 이사장과 아들 장모씨가 소유한 명품 유통사 B사는 정 대표가 뒷돈을 건넨 형식적 통로로 지목돼 있다.

B사와 네이처리퍼블릭은 면세점 입점 컨설팅과 매장 관리 위탁 계약을 체결하는 외관을 갖추고 있다.

하지만 검찰은 롯데그룹의 창업주인 신격호 총괄회장의 맏딸인 신 이사장이 롯데면세점 입점에 영향력을 행사해 주는 대가로 정 대표로부터 수수료 명목의 금품을 챙겼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신 이사장을 조만간 소환 조사하겠다는 방침을 세워 뒀지만 B사에서 수사 단서가 될 자료를 대부분 파기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검찰은 B사 직원들이 압수수색에 대비해 포맷한 컴퓨터 등을 복원하는 한편 체포한 이 대표를 상대로 파기한 자료의 내용 등을 추궁하고 있다.

B사 운영에 깊게 관여한 신 이사장 측이 증거인멸을 지시했는지도 강도 높게 조사하고 있다.

B사 전문경영인인 이 대표는 검찰 조사에서 본인이 자료 파기를 지시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파기된 전산자료를 모두 복구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B사 임직원들을 계속 조사하면서 증거를 수집한 뒤에 신 이사장 등을 조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prayer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