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종철 인권상에 '물대포 부상' 농민 백남기 씨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박종철인권상심사위원회(위원장 박동호 신부)는 작년 11월 '민중총궐기' 시위 도중 경찰의 물대포에 맞고 쓰러져 중태에 빠진 백남기(70) 씨를 제12회 박종철인권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심사위원회는 "평생을 우리 사회 민주주의와 농민의 권익 옹호에 앞장서 온 백남기 선생에 대한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담아, 그리고 기적적인 회생을 바라는 이들의 간절한 마음을 담아 이 상을 드리기로 했다"며 선정 사유를 밝혔다.

백 씨의 딸 백도라지 씨는 "아버지가 이번 상을 받게 되신 것에 마냥 기뻐할 수만 없는 현실이 답답하고 슬프다"며 "당신이 하신 일을 누가 알아주기를 바라는 분이 아니셨던 아버지가 깨어계셨다면 한사코 수상을 거부하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철 열사의 민주주의 정신을 기리자는 뜻에서 마련된 '박종철인권상'은 민주화 공헌 여부와 인권상황 개선 노력 등을 심사해 수상자를 정한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8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