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야구> LG, 삼성에 흐름 내준 두 번의 주루사


<프로야구> LG, 삼성에 흐름 내준 두 번의 주루사

얼싸안은 심창민-이지영 [연합뉴스 자료사진]
얼싸안은 심창민-이지영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삼성 라이온즈가 잘했다기보다는 LG 트윈스의 자멸에 가까웠다.

LG는 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2-0으로 앞서던 8회초 대거 8점을 내줘 삼성에 5-8로 패했다.

2점 차의 리드를 지키지 못한 불펜진보다는 승리의 기회를 스스로 걷어차 버린 야수진이 결정적인 패인이었다.

1회말 4번 타자 루이스 히메네스의 투런홈런으로 기분 좋게 출발한 LG는 3회말 안타와 몸에 맞는 공으로 무사 1, 2루의 기회를 차렸다.

오지환이 보내기 번트 자세를 취했으나 볼이 들어오자 배트를 거둬들였다. 그런데 여기에서 주루 플레이가 매끄럽지 않았다.

2루 주자 손주인은 스킵 동작을 지나치게 크게 벌렸다가 포수 이지영의 송구에 걸려 태그 아웃됐다.

LG 벤치는 심판 합의 판정을 요청했으나 비디오 판독 이후에도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이어 LG는 오지환의 병살타가 나와 결국 추가점을 얻는 데 실패했다.

5회말에도 비슷한 상황이 연출됐다. 1사 2루에서 주자 정주현이 이번에도 주루 판단 미스로 포수 송구에 걸려 협살을 당했다.

LG는 그렇게 삼성 에이스인 차우찬을 상대로 몇 안 되는 기회를 스스로 걷어차고 말았다.

삼성이 이날 병살타를 3개나 기록하며 스스로 발목을 잡는 상황에서도 LG에 역전승을 거둘 수 있었던 배경에는 상대의 어설픈 주루사 2개 덕이 컸다.

LG는 올 시즌 '뛰는 야구'를 표방했으나 도루 성공률은 56.2%로 리그 최하위다.

도루를 시도하지 않는 것이 팀에 도움이 되는 상황이다.

더군다나 이날은 추가점 1점이 소중한 상황에서 신중하지 못한 주루 플레이로 결국 추가점도 얻지 못하고, 경기까지 내줬다.

LG는 팀 타율이 0.277로 7위, 득점권 타율은 0.275로 8위다.

타선은 상대 마운드에 위압감을 주지 못하고, 활발한 주루 플레이는 오히려 독으로 작용하고 있다.

게다가 이날은 최고 장점이었던 불펜진마저 무너졌다. LG의 앞길이 험난하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22: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