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진석, TK 초재선 전원과 만찬…신공항·院구성 화두로

"부산시-與의원 신공항 당정협의 있을 수 없는 일" 항의도鄭, 박정희 대통령-부친 정석모 인연 소개로 '눈길'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류미나 기자 =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7일 소속 대구·경북(TK) 초·재선 의원들과 만찬을 함께했다.

앞서 수도권과 부산·경남(PK) 지역에 이어 이날 TK 초·재선 의원들까지 정 원내대표가 만찬을 통한 스킨십 강화 행보를 이어가는 모양새다.

이날 만찬에는 경북지역 9명과 대구지역 7명 등 TK 초·재선 의원 16명 전원이 참석했으며, 원내지도부에서는 정 원내대표 외에도 김광림 정책위의장·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가 자리했다.

최근 정치권의 최대 이슈가 제20대 국회 원(院) 구성 협상인 만큼 만찬 자리에서도 이 문제가 자연스럽게 언급됐다고 한다.

한 경북 초선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 원내대표가 '집권여당인 새누리당이 국회의장을 가져와야 하지 않느냐'라고 강조했다"고 밝혔다.

또 정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요구하는 운영위원회에 대해서도 "소관기관이 청와대인 만큼 기밀을 유지할 부분이 많은데, 이를 야당이 달라고 하는 건 맞지 않는 일이다"라며 운영위를 사수할 뜻을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여소야대' 구조 속에서 원 구성 협상 등 새누리당이 풀어가야 할 과제가 많지만, 어려운 때일수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참석자들은 뜻을 모았다.

한 대구 초선의원은 통화에서 "어려운 때일수록 새누리당이 똘똘 뭉쳐야 한다는 의미에서 '우리가 남이냐' '우리는 하나다' 등의 건배사가 나왔다"고 말했다.

이날 TK 초·재선 의원 만찬은 공교롭게도 오는 8일 오전 부산시와 새누리당 부산지역 의원들 간의 '가덕신공항 유치' 관련 당정협의회를 앞두고 이뤄져, 지역 최대 이슈인 신공항 문제에 대한 의견 교환도 이뤄졌다고 한다.

이완영 의원(경북 고령군성주군칠곡군)은 통화에서 "내일 부산시당과 부산지역 의원들이 신공항 문제로 당정협의를 하는데, 이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항의했다"며 "정부가 공정하게 신공항 문제를 결정하고 있는데 그런 걸 못하게 해야 한다고 정 원내대표에게 건의했다"고 밝혔다.

다른 복수의 참석자도 "만찬에 PK 의원인 김 원내수석부대표가 참석했기 때문에 격한 분위기로 흐르지는 않았지만 신공항 문제가 언급되기는 했다"고 전했다.

다만 이날 대구지역 탈당 무소속 의원인 유승민·주호영 의원의 복당 문제나 최근 방한 중 TK를 방문해 눈길을 끌었던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행보 등 민감한 정치 현안에 대해서는 관련 언급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정 원내대표가 부친인 정석모 전 내무부 장관과 박정희 전 대통령의 인연을 소개해 참석자들의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 참석자는 통화에서 "정 원내대표가 부친이 처음 골프 필드로 나갈 때 박 전 대통령과 함께했었다는 에피소드를 소개하면서 '부친과 박 전 대통령과의 인연을 소중하게 간직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정진석, TK 초재선 전원과 만찬…신공항·院구성 화두로 - 2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22: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