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야구- 윤규진 4천263일 만에 선발승, 한화 5연승

한화 최근 11경기 10승 1패, 탈꼴찌 보인다

(대전=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한화 이글스가 이번 시즌 두 번째 5연승을 달려 탈꼴찌에 한 발 더 다가섰다.

한화는 7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KIA 타이거즈전에서 5-3으로 승리했다.

지난달 26일 고척 넥센 히어로즈전부터 31일 대전 SK 와이번스전까지 5연승을 거둔 뒤 잠시 연승을 중단한 한화는 다시 5연승을 이었다.

21승 32패 1무가 된 한화는 최하위 탈출을 위해 잰걸음을 재촉했고, KIA는 22승 29패 1무, 4연패에 빠졌다.

이제 최하위 한화와 KIA의 격차는 2경기까지 좁혀졌다.

한화 선발투수 윤규진은 5이닝 3피안타 1피홈런 3볼넷 8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3승째를 따냈다.

최근 선발승은 2004년 10월 5일 광주 KIA전으로, 윤규진은 4천263일 만에 기쁨을 누렸다.

윤규진은 75개 공을 던지며 최고 시속 147㎞까지 기록했고, 슬라이더와 포크볼을 결정구로 삼아 KIA 타자 방망이를 유인했다.

한화 타선도 집중력 있는 타격을 보여줬다.

올해 한화전 2경기 1승 평균자책점 1.06을 기록 중이던 헥터 노에시를 상대로 6회까지 4점을 얻었다.

3회말 한화는 1사 후 정근우의 볼넷으로 득점 물꼬를 텄고, 이용규, 송광민, 김태균이 연속 3안타를 터트려 2점을 냈다.

계속된 1사 1, 3루 기회에서 윌린 로사리오가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보탰다.

3-1로 앞선 6회말에는 로사리오가 헥터를 상대로 시즌 11호 중월 솔로 홈런을 터트렸다.

로사리오의 타구는 아예 구장을 벗어났고, 비거리는 140m로 측정됐다.

2001년 9월 15일 롯데 자이언츠 펠릭스 호세 이후 대전구장에서 처음 나온 비거리 140m짜리 홈런이다.

3연패 중인 KIA도 연패 탈출에 총력전을 벌였다.

4회초 김주찬이 시즌 8호 솔로 홈런을 쳤고, 8회초에는 2사 후 김호령의 3루타와 서동욱의 볼넷, 김주찬의 2타점 3루타를 묶어 1점 차까지 추격했다.

한화는 8회말 차일목이 시즌 2호 홈런을 쐐기 솔로포로 장식하며 팀 승리를 굳혔다.

이날 한화는 3회말 이용규의 우익수 앞 안타로 통산 5만1천 루타를 달성했다. 이는 프로야구 통산 6번째다.

1986년 빙그레 이글스 이름으로 KBO 리그에 뛰어든 한화는 그해 4월 1일 MBC 청룡전 유승안의 첫 안타를 시작으로 20년 만에 고지를 밟았다.

-프로야구- 윤규진 4천263일 만에 선발승, 한화 5연승 - 2
-프로야구- 윤규진 4천263일 만에 선발승, 한화 5연승 - 3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21: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