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야구> 한화 윤규진, 5이닝 8K 1실점 KIA 타선 봉쇄

개인 한 경기 최다 탈삼진 타이기록

(대전=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한화 이글스 오른손 투수 윤규진(32)이 자신의 한 경기 최다 탈삼진 타이기록을 세웠다.

윤규진은 7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KIA 타이거즈전에 선발로 등판해 5이닝 3피안타 1피홈런 3볼넷 8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윤규진이 한 경기에서 삼진 8개를 잡아낸 건 2014년 4월 16일 광주 KIA전 이후 처음이며, 개인 한 경기 최다 탈삼진 타이기록이다.

선발 로테이션이 무너진 한화는 윤규진을 선발로 바꿨고, 지금까지는 성공적인 보직 변경이다.

한화 토종 투수들은 5이닝도 버티기 힘들었지만, 윤규진은 선발 전환 뒤 4경기에 나와 3경기에서 5이닝을 소화했다.

윤규진은 마치 1이닝을 던지는 마무리 투수처럼 1회부터 전력투구했다.

강력한 구위로 KIA 타자들의 배트를 피했고, 위기에서는 내야 땅볼을 유도해 병살타로 이닝을 넘겼다.

윤규진에게 가장 큰 고비는 4회였다.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던 윤규진은 선두타자 김주찬에게 홈런을 맞고 첫 실점을 했다.

이어 나지완에게 볼넷을 허용했고, 이범호를 외야 뜬공으로 잡아내긴 했지만, 점점 KIA 타자는 윤규진의 공에 타이밍을 맞췄다.

1사 1루에서 윤규진은 브렛 필에게 큼지막한 파울 타구를 맞은 뒤, 투수 앞 땅볼로 병살타를 잡아냈다.

전력으로 75개를 던진 윤규진은 3-1로 앞선 6회초부터 송창식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이대로 경기가 끝나면, 윤규진은 2004년 10월 5일 광주 KIA전 이후 4천263일 만에 선발승을 거두게 된다.

<프로야구> 한화 윤규진, 5이닝 8K 1실점 KIA 타선 봉쇄 - 2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20: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