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언론 "스카우트, 김현수 과거 리포트 찢어버렸다"

MASN, 스프링캠프 부진 털고 확 달라진 김현수 조명
김현수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현수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타격기계'로 돌아온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의 활약에 미국 현지 평가도 완전히 달라졌다.

볼티모어 지역방송인 '미드 애틀랜틱 스포츠 네트워크(MASN)는 7일(한국시간) 김현수를 주시해온 구단 외부 스카우트의 말을 빌려 스프링캠프 때의 평판을 비웃는 김현수의 활약을 조명했다.

이 매체는 "그 스카우트는 스프링캠프 기간부터 작성한 김현수의 오래된 스카우팅 리포트를 찢어버려야 했다"고 전했다.

그 정도로 김현수의 변화는 드라마틱했다. 시범경기에서 타율 0.178, 출루율 0.224로 부진하며 구단의 마이너리그행 종용을 받았던 김현수는 개막 후 두 달 동안 주로 벤치에 머물렀지만 5월 말부터 서서히 자신의 진가를 발휘하기 시작했다.

그 결과 김현수는 타율 0.377에 출루율 0.449의 놀라운 성적을 내며 그를 낮게 평가했던 사람들의 눈을 번쩍 뜨게 만들고 있다.

이 스카우트는 "김현수는 KBO리그에서 활약했던 스타의 모습으로 변했다"고 정의했다.

대신 이 스카우트는 김현수에 대해 바디랭귀지와 타석에 임하는 자세, 좌익수로서 수비가 모두 향상됐다는 내용을 새롭게 메모했다고 한다.

그는 "김현수가 타석에서 볼을 충분히 본 뒤 편안하고 자신감 있게 대처하고 있다. 김현수의 얼굴에서 더는 두려움의 흔적을 찾아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시즌 초부터 꾸준히 제기됐던 좌익수 수비에 대해서도 좋은 평가를 했다.

이 매체는 "김현수가 골드글러브를 타는 일은 없겠지만 김현수는 좌측으로 향하는 뜬공에 이전보다 잘 대처하고 있다"고 했다.

김현수가 빠른 공에도 대처할 수 없을 것이라는 목소리도 이제는 조용해졌다고 강조했다.

이 매체는 "지난주 김현수는 시속 97마일(156㎞)짜리 공을 가운데 펜스 쪽으로 날렸다"고 설명했다.

벅 쇼월터 볼티모어 감독은 "스프링캠프 기간 김현수의 빠른 공 대처 능력에 관해 이야기했다. 이후 김현수는 몇 가지를 조정했다. 김현수가 최근 편해 보인다고 말할 수 있지만, 김현수는 아무것도 변하지 않았다. 여전히 겸손하고 승리를 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쇼월터 감독은 "김현수의 통역인 대니 리에게 김현수가 즐거워하는지, 해줄 수 있는 것이 없을지를 물었다. 그때마다 대니 리는 '괜찮다, 김현수는 늘 그랬던 것처럼 잘 지내고 있다'고 답했다"고 덧붙였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20: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