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철강감산 약속…미국에 위안화 교역센터 설치키로(종합)

"수출경쟁력 제고 위한 환율 개입 자제"…양자투자협정 협상도 속도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중국이 7일 미국과의 철강 생산과잉에 대한 공방전 끝에 철강 생산을 억제하기로 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번 전략경제대화를 통해 중국은 세계 철강시장의 공급과잉을 막기 위해 자국 철강생산량을 줄이기로 약속했다.

왕양(汪洋) 중국 부총리는 미중 전략경제대화 폐막에 이은 기자회견에서 미중 양국은 철강 등 다양한 분야의 생산과잉이 세계 경제를 위협하고 있으며 각국의 공동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왕 부총리는 "생산과잉은 세계 경제의 부진한 회복세와 미진한 총수요의 결과"라고 덧붙였다.

신화통신은 "세계 최대의 철강 생산국이자 소비국인 중국이 엄청난 실업을 초래하는데도 불구하고 철강 감산을 약속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번 감산 약속이 중국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공급측 개혁에 따른 생산과잉 해소 정책의 일환인지, 미국에 추가적인 생산량 감소 규모를 제시한 것인지는 불확실하다.

중국 정부는 현재 철강, 석탄 등 공급과잉 업종에 대해 부실기업 처리를 서두르고 기업 인수합병(M&A) 활성화, 증산 제한 및 감산 촉진, 대출억제, 실업자 재취업 등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미중 양국은 또다른 생산과잉 상태인 알루미늄 분야에서는 중국의 감산을 끌어내는 데 실패했다.

미국은 이와 함께 중국에 저축률과 인프라 투자를 늘리기로 하는 한편 재정결손에 대비해 '재정적 지속가능성'을 추구하기로 약속했다.

제이컵 루 미국 재무장관은 "중국측이 보다 균형잡힌 경제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개혁을 지속하겠다며 금융서비스 분야에서 미국 기업에 대한 진일보한 개방 조치를 약속했다"고 전했다.

중국은 이에 따라 미국에서의 위안화 거래와 결제 업무를 강화하기로 하고 미중 양국의 조건에 부합하는 중국계 및 미국계 은행을 지정해 위안화 결제를 대행시키기로 했다.

이는 중국이 미국계 은행에 처음으로 위안화 결제를 승인해주는 것을 의미한다. 이로써 역외 위안화 거래센터가 런던, 싱가포르에 이어 미국에도 설립될 전망이다.

루 장관은 이로써 미국이 홍콩에 이어 최대 규모의 역외 위안화 거래센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중국은 위안화 가치를 계속 절하하는 것도 자제하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루 장관은 이에 대해 "중국측이 위안화 약세를 지속해나갈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면서 "여기엔 중국이 각국의 경쟁적인 평가절하 움직임에 참여하지 않고 수출경쟁력 제고를 위한 목적으로 위안화 환율 결정에 개입하지 않겠다는 약속도 포함된다"고 전했다.

중국은 또 이번 미국과의 전략경제대화를 통해 2천500억 위안(약 44조2천억원) 규모의 위안화적격외국인투자자(RQFII) 쿼터를 배정키로 결정했다.

중국은 2011년부터 외국인이 위안화로 직접 중국 주식과 채권을 투자할 수 있는 RQFII 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중국이 미국에 대규모의 RQFII 쿼터를 부여하고 미국 현지에 위안화 결제은행을 설치키로 한 것은 위안화 국제화 저변을 더욱 확대해나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해석된다.

미중 양국은 이번 대화에서 그간 지지부진했던 양자간 투자협정(BIT)에서도 속도를 내기로 했다. 이에 따라 중국은 내주중 워싱턴에서 열리는 BIT 협상에서 자국 시장에 대한 진입 장벽을 낮추는 3차 '네거티브 리스트'를 미국에 제시할 예정이다.

이번 3차 네거티브 리스트 교환에서 양국이 이견을 좁힌다면 미중간 BIT 체결이 급물살을 타 연내 합의가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中, 철강감산 약속…미국에 위안화 교역센터 설치키로(종합) - 2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20: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