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5억원 들여 '제재대상 北인사' 자금 5천만원 동결


美, 5억원 들여 '제재대상 北인사' 자금 5천만원 동결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미국 재무당국이 2014년부터 1년간 제재대상 북한 관련 인사에 대해 4만 달러가량의 자금을 적발해 동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7일 정부 당국에 따르면 미국 재무부는 2014년 5월부터 지난해 4월까지 1년간 제재대상 북한 관련 인사들에 대해 총 9건, 4만800달러(4천700여만원)의 자금을 동결했다.

달러 거래시 미국 금융망을 거치게 돼 있고 이 과정에서 미 재무당국이 적발해 동결 조치를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재무부는 이 같은 실적을 규정에 따라 미 의회에도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측이 4만여달러를 추적, 동결하는데 인건비 등으로 5억원 가량이 소요된 것으로 알려져 일각에서는 '비용 대비 효과'가 미약한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그러나 정부 당국자는 "금액이 많지는 않지만 북한이 제재를 의식하고 있다고 볼 수 있고 이런 점에서 제재 효과로도 볼 수 있다"면서 "북한은 위장회사 등을 내세워 제재를 회피해온 것으로 보이지만, 미국이 이번에 북한을 '주요 자금세탁 우려국'으로 지정하면서 이마저도 어렵게 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8: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