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바마 종이학' 9일부터 日히로시마 원폭자료관서 공개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히로시마를 방문했을 당시 원폭 자료관 및 학생들에게 전달했던 종이학 4마리가 오는 9일부터 일반에 공개된다.

7일 NHK에 따르면 공개되는 것은 오바마 대통령이 당시 학생들에게 전달했던 2마리, 그리고 원폭기념관에 제공했던 2마리 등 4마리와 오바마 대통령이 서명한 방명록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원폭자료관을 찾았을 때 사사키 사다코(佐佐木禎子)의 사진을 관심 있게 살폈었다.

사다코는 2살 때 히로시마에서 피폭한 뒤 12세때 숨졌다. 사다코는 종이학 1천 마리를 접으면 병이 나을 것이란 희망에 숨지기 전 8개월간 1천300마리 이상의 종이학을 접은 것으로 전해졌다.

오바마 대통령은 방명록에 "우리는 전쟁의 고통을 경험했습니다. 함께 평화를 확산하고 핵무기 없는 세계를 추구하는 용기를 가집시다"라는 내용을 적었다.

종이학과 방명록 공개는 오는 8월 31일까지 이뤄질 예정이다.

'오바마 종이학' 9일부터 日히로시마 원폭자료관서 공개 - 2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8: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