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상선, 2조5천252억원 규모 유상증자 결정(종합)

"채권단·사채권자·용선주 참여하는 출자전환 일환"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윤보람 기자 = 채권단 공동관리(자율협약)에 들어간 현대상선[011200]이 출자전환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총 2조5252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단행한다.

현대상선은 7일 운영자금과 기타자금 등을 마련하기 위해 일반공모 방식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발행되는 신주는 2억3천600만주이고, 신주 발행가액은 주당 1만700원이다.

대상은 우리사주조합과 채권단, 공모사채권자, 용선주 등을 모두 포함한다. 신주 상장예정일은 오는 8월 5일이다.

앞서 현대상선의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채권단 협의회에서 7천억원 규모의 출자전환을 의결했다.

이틀간 열린 사채권자 집회에서는 전체 공모사채 8천42억원 가운데 50% 이상을 출자전환하는 안건이 가결된 바 있다.

현대상선은 또 해외 선주들과 용선료(선박 임대료)의 일부를 출자전환하는 내용의 협상안을 놓고 최종 조율 중이다.

hyunmin6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8: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