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뇌물 오간 부산신항…서류조작·뇌물공여 업자들 징역형

수백만원 받은 부산항만공사 간부들 기소유예·무혐의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임대료가 저렴한 부산항 신항 배후 물류단지에 입주하려고 부산항만공사에 제출하는 서류를 조작하거나 부산항만공사 간부들에게 돈을 건넨 업자들이 1심에서 실형이나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뇌물 오간 부산신항…서류조작·뇌물공여 업자들 징역형 - 2

부산지법 형사합의5부(성익경 부장판사)는 사문서 위조 혐의 등으로 기소된 물류업체 관계자 임모(65)씨와 김모(65)씨에게 징역 1년을, 정모(77)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임모(53)씨와 백모(55)씨에게 집행유예를 선고했다고 7일 밝혔다.

판결문을 보면 이들은 부산항 신항 북 컨테이너 배후 물류단지에 입주하려고 외국인 투자가 이뤄진 것처럼 관련 서류와 증빙서류 등을 꾸며 부산항만공사에 제출한 혐의가 인정됐다.

정씨는 "부산항만공사 운영본부장을 잘 안다. 입주업체로 선정되도록 부탁하겠다"며 김씨와 임씨에게서 로비자금 혹은 활동비 명목으로 3천200만원을 받았다.

김씨는 부산항만공사 부장급 인사에게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사례 명목으로 200만원을, 백씨는 운영실적 점검 과정에서 편의를 주는 대가로 담당 과장에게 현금 500만원을 건넸다.

뇌물 오간 부산신항…서류조작·뇌물공여 업자들 징역형 - 3

검찰은 뇌물을 준 사람들은 기소하면서도, 돈을 받은 공기업 간부들은 기소하지 않았다.

200만원을 받은 부산항만공사 부장급 인사는 초범인 데다 금액이 많지 않다는 이유로, 과장급 인사는 감사원 조사 때부터 협조해 감사원의 고발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기소유예 처분했다.

또 이 사건 핵심 인물로 입주업체들로부터 8천만원이 넘는 돈을 받은 혐의를 받았던 전 운영본부장 황모(58)씨는 무혐의 처분했다.

검찰은 입주업체들로부터 돈을 모아 황씨에게 전달한 혐의로 조사를 받던 물류업체 간부 2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어 황씨를 증거 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osh998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2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