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윈 "앤트파이낸셜, 홍콩 증시 상장 희망"

'중국과 단절 주장' 홍콩 청년층에 "자신의 뿌리를 생각해야"

(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마윈(馬雲) 알리바바 회장이 알리바바의 금융자회사인 앤트파이낸셜서비스(마<蟲변+馬>蟻金服)가 홍콩 증시에 상장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마 회장은 6일 마카오대학 강연 후 가진 기자 회견에서 앤트파이낸셜의 홍콩 상장 여부를 묻는 말에 웃으면서 "매우 희망한다"고 답했다고 명보(明報) 등이 7일 보도했다.

알리바바의 전자 결제 시스템인 알리페이를 운영하는 앤트파이낸셜은 지난 4월 중국 내 투자자들로부터 45억 달러(약 5조2천억 원)를 조달해 기업 가치를 600억 달러(69조5천억 원)로 끌어올렸다.

마 회장은 알리바바의 회계 관행에 대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조사에 대해 "관행적"이라며 알리바바와 중국 인터넷 기업에 대해 오해하는 이들이 중국과 중국 기업을 이해하는 데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마 회장은 알리바바의 홍콩 상장 검토 여부에 대해 "어디든 상장이 골치 아픈 일"이라며 미국 증시에서 알리바바 상장을 폐지하는 것을 생각해본 적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 소프트뱅크가 알리바바의 지분 일부를 매각하는 데 대해 소프트뱅크가 자체적인 재무 문제를 해결하려는 것이라며 양사 관계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최근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를 인수한 마 회장은 명보 인수설에 대해선 "처음 들었다"며 부인했다.

한편, 마 회장은 마카오대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강연에서 중국과의 단절을 주장하는 홍콩 청년층에 대해 "이들이 자신들이 무엇을 원하고 무엇을 포기할지를 분명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본다"며 "몇 년 후 알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젊은이들이 자신의 뿌리를 생각해야 한다며 "기회가 있을 때 중국을 방문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 회장은 "이는 중국 실제 상황을 이해하는 데 상당히 도움될 것"이라며 세계를 탐험하는 것도 똑같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윈 "앤트파이낸셜, 홍콩 증시 상장 희망" - 2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7: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