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더민주 지역위원장 심사돌입…'외나무다리 대결' 잇따라

계파 대리전·경선 리턴매치 등 곳곳서 정면충돌 예고순천 7대1 최고 경쟁률…호남선 현역 구청장까지 신청'험지' 부산 신청률 급상승…文 지역구 사상 누가 맡을까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7일 지역위원장 공모를 마치고 심사에 착수하면서 지역에서 세를 확보하기 위한 계파간 힘싸움에도 불이 붙을 조짐이다.

지역위원장은 전당대회에서 당연직 대의원에 포함될 뿐 아니라 다른 대의원들을 관리하는 역할을 하는 만큼, 당내 계파들은 당권이나 대선 경쟁에 큰 영향을 미치는 지역위원장 '쟁탈전'에 힘을 쏟을 수밖에 없다.

대표적으로 전북 전주시 을에서는 중도·비노(비노무현) 성향으로 분류되는 이상직 전 의원과 친노(친노무현) 성향으로 분류되는 최형재 전 정책위부의장이 맞붙었다.

충북 제천시 단양군에는 안희정 충남지사의 정무비서관을 지낸 이후삼 현 지역위원장이 이영진 전 문재인 대선후보 조직위원회 부위원장과 경쟁하게 됐다.

이 지역에는 박한규 전 열린우리당 제천·단양 당원협의회장, 윤성종 제천발전시민모임 의림포럼 대표, 장진호 변호사가 함께 신청했다.

전국적으로는 텃밭인 호남 지역을 중심으로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광주는 2대1, 전남은 2.7대 1의 경쟁률이었다.

순천에는 김광진 전 의원과 노관규 전 순천시장, 서갑원 전 의원, 고재경 정책위 부의장, 김선일 부대변인, 오하근 정책위 부의장, 허석 광주고등법원 조정위원이 응모해 최고 경쟁률인 7대1을 기록했다.

광주 광산을에는 현직 광산구청장인 민형배 구청장과 김삼호 광산구 시설관리공단 이사장도 응모했다.

열세지역으로 분류됐던 부산 역시 이번 총선에서의 선전 영향인지 신청자가 대폭 늘었다.

중구영도구·진구을·동래구에 각각 4명의 신청자가 몰렸고, 사하을에도 3명이 도전장을 냈다.

문재인 전 대표의 지역구인 사상구에는 문 전 대표의 측근으로 꼽히는 배재정 전 의원과 문 전 대표의 보좌관 출신인 강성권 구의원이 대결하게 돼 눈길을 끌었다.

이번에는 4·13 총선 낙선자 대부분이 지역위원장에 도전하면서 '거물급' 인사들 간의 맞대결도 곳곳에서 벌어지게 됐다.

전북 김제시·부안군에서는 김춘진 의원과 최규성 전 의원이 맞붙는다. 지난 총선 공천 당시 경선에 이은 '리턴매치'다.

남원·임실·순창에서는 장영달 전 의원과 총선에서 낙선한 박희승 변호사가 대결하고, 고흥 보성·장흥·강진에는 김승남-신문식 전 의원이 나란히 공모했다.

서울 중구 성동을에는 전순옥 전 의원과 총선에서 낙선한 이지수 변호사, 김연선 전 서울시의원 등이 맞붙는다.

관심을 모은 이해찬 전 총리의 지역구인 세종시에는 총선에서 낙선한 문흥수 전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 한 명만 신청했다.

더민주 조강특위는 이번주 회의를 열어 구체적인 심사 기준을 논의하기로 했다.

조강특위가 "총선 낙선자에 대해서는 엄격히 심사하겠다"고 공언한 가운데, 실제로 물갈이 폭이 얼마나 될지에 당 안팎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더민주 지역위원장 심사돌입…'외나무다리 대결' 잇따라 - 2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7: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