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두닦이 하며 모은 '전재산' 기부하고 떠난 쪽방 할아버지

"어려운 이들 위해 써달라"며 용산구에 현금 3천600만원 전달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평생을 힘들게 살다가 암에 걸린 70대 노인이 전 재산이라며 구청에 3천600만원을 기부하고 세상을 떠난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7일 서울 용산구에 따르면 올해 1월 용산구 후암동 쪽방에서 지내던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강천일(72) 할아버지는 말기 암 판정을 받았다.

경기도 일산에 있는 요양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던 강 할아버지는 4월 용산구청 직원에게 "전 재산"이라며 현금 3천600만원을 건넸다.

강 할아버지는 "내가 평생 힘들게 살아 어려운 사람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안다"며 "그동안 구에서 많은 도움을 받았으니, 이 돈을 어려운 분들을 위해 써달라"고 말했다.

강 할아버지는 이렇게 돈을 내어준 뒤 닷새 만에 세상을 떠났다.

가족을 대신해 강 할아버지 상주 역할을 맡은 조성삼 용산구 복지정책과장은 "강 할아버지는 평생 독신으로 살면서 빌딩 청소원, 가락시장 짐꾼, 구두닦이 등 힘든 일을 하며 사신 분"이라며 "한 푼 두 푼 모은 소중한 돈을 모두 기부하고 가신 것"이라고 말했다.

구는 강 할아버지가 기부한 돈을 현재 설립을 준비 중인 용산복지재단의 기본재산으로 이용할 계획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강천일 할아버지를 비롯해 많은 분의 정성을 모아 용산복지재단을 100년이 지나도 튼튼하게 운영되는 기관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구두닦이 하며 모은 '전재산' 기부하고 떠난 쪽방 할아버지 - 2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7: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