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포스코 광양5고로 초대형 고로로 재탄생

개수 마치고 화입식…내용적 5천500㎥로 세계 9번째

(광양=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포스코 광양제철소 5번째 용광로가 4개월간 개수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최신예 설비로 재탄생했다.

포스코는 7일 광양제철소 5고로 현장에서 권오준 포스코 회장을 비롯한 포스코 임직원 200여명과 정인화 국회의원, 정현복 광양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용광로에 불을 붙이는 화입식을 거행했다.

포스코 광양5고로 초대형 고로로 재탄생 - 2

지난 2월부터 112일간 개수공사를 벌인 광양제철소 5고로는 내용적이 3천950㎥에서 5천500㎥로 확대돼 1일 쇳물 생산량이 1만 3천700톤에 달하게 됐다.

이에 따라 광양제철소는 5천500㎥ 이상의 초대형 고로 3기를 가동, 연산 2천300만t 쇳물 생산체제를 구축해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의 제철소로서 위상을 확고히 하게 됐다.

세계에서 내용적이 5천500㎥ 이상인 초대형 고로 11개 가운데 포스코는 이번 광양5고로와 함께 세계최대 크기의 광양 1고로(6천㎥), 광양 4고로(5천500㎥), 포항 4고로(5천600㎥) 등 모두 4개의 초대형 고로를 보유하게 됐다.

특히 이번에 2대기를 시작하는 광양5고로에는 회오리 모양의 관을 삽입해 미립 입자까지 걸러내는 청정집진 시스템 적용으로 기존 집진설비와 비교해 30% 이상 효율을 높였다.

또 배출 수증기를 완전히 없애고(제로화) 정밀한 온도조절이 가능하도록 냉각방식을 개선함으로써 고로 본체의 수명을 더욱 늘렸다.

권오준 회장은 이날 "15년 이상 총 5천만t의 쇳물을 생산해 포스코와 산업 발전의 밑거름이 됐던 광양 5고로가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광양제철소는 세계최대의 1고로와 함께 9번째 규모인 4, 5고로를 동시에 가동해 세계최대 단일제철소로서 포스코 경쟁력의 주춧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7: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