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문호 나쓰메 소세키, 사후 100년만에 로봇으로 재현된다

낭독·회화 기능 갖춘 로봇 만들어 문학 수업에 활용
데스마스크·사진 활용, 손자 목소리 토대로 음성 기능 장착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도련님', '마음' 등의 작품을 남긴 일본 문호 나쓰메 소세키(夏目漱石, 1867∼1916)의 사망 100주년을 맞아 그를 닮은 로봇이 제작된다.

일본 니쇼가쿠샤(二松學舍)대학은 전신인 한학교육기관 니쇼가쿠샤에서 수학했던 나쓰메 소세키를 닮은 '소세키 안드로이드'(인간형 로봇)를 제작한다고 7일 발표했다.

日문호 나쓰메 소세키, 사후 100년만에 로봇으로 재현된다 - 2

아사히(朝日)신문 등의 보도에 따르면 소세키 안드로이드는 의자에 앉아 있는 나쓰메 소세키의 형상으로 높이 약 130㎝, 무게 약 60㎏ 규모로 제작된다.

그간의 확보한 자료를 최대한 활용해 나쓰메 소세키를 로봇으로 재현한다.

입체감 있는 얼굴을 만들기 위해 아사히(朝日)신문사가 소장하고 있는 나쓰메 소세키의 데스마스크(사람이 죽은 직후 얼굴을 본떠 만든 안면상)를 3차원 스캔했으며 사진 자료도 활용된다.

소세키 안드로이드의 음성은 만화가로 활동하고 있는 나쓰메 소세키의 손자 나쓰메 후사노스케(夏目房之介·66) 씨의 음소(音素)를 토대로 만든다.

소세키 안드로이드는 내장된 프로그램에 따라 간단한 회화를 하거나 낭독을 하는 등 제한된 임무만 수행하기 때문에 인공지능(AI)로봇과는 구분된다.

로봇의 기능은 나쓰메 소세키의 작품을 낭독하거나 초급 대화를 하는 수준이 될 전망이다.

손목, 입, 목을 움직이는 것은 가능하지만 스스로 이동하는 등의 적극적인 움직임은 불가능할 것이라고 대학 측은 설명했다.

니쇼가쿠샤대학은 로봇이 완성되면 부속 중·고교 수업에서 나쓰메 소세키의 작품 등을 가르칠 때 활용할 계획이다.

또 장래에는 다른 학교 수업에 파견하는 등의 방안도 검토 중이다.

소세키 안드로이드 제작에 로봇제작의 권위자인 이시구로 히로시(石黑浩) 오사카대 대학원 기초공학연구과 교수가 참여한다.

그는 2006년에는 자신을 모델로 한 원격조종 로봇 안드로이드를 개발했고 2012년에는 락쿠고(落語, 일본 전통 만담의 한 종류)가인 가쓰라 베이초(桂米朝) 씨를 모델로 한 '베이초 안드로이드'를 제작하는 등 유명인사를 로봇으로 후세에 전하는 시도를 했다.

이시구로 교수는 7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각기 다른 소세키의 상(像)을 하나로 집약함으로써 문학의 새로운 연구 수단이 될 것"이라고 이번 작업에 대한 기대감을 표명했다.

그는 안드로이드가 컴퓨터 기술을 활용해 문화를 후세에 전하는 '디지털 아카이브'라고 규정하고 "안드로이드는 그 사람의 존재감을 전하는데 최적의 미디어"라고 강조했다.

소세키 안드로이드는 나쓰메 소세키의 기일인 올해 12월 9일 무렵 완성을 목표로 제작된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7: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