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수·배우·셰프도 '국악으로 헤쳐모여'…여우樂 페스티벌

한국음악과 클래식·재즈 음악, 대중가요 등 '경계 허물기'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우리 곁에 살아 숨 쉬는 국악'을 표방하며 여름마다 한국 전통음악의 재발견을 이끌어온 국립극장의 '여우락(樂) 페스티벌'이 내달 8∼30일 서울 국립극장에서 펼쳐진다.

'여우락'은 '여기 우리 음악이 있다'의 줄임말로 2010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7회째를 맞았다.

음악의 경계를 지우고 다양한 관객층이 공감할 수 있는 세계 속의, 이 시대의 우리 음악을 들려준다는 뜻에서 출발한 이 축제는 전통음악의 바탕 위에 클래식, 재즈, 록 등 다채로운 장르를 접목한 시도로 공연계에 신선한 에너지를 불어넣었다.

공연계 비수기인 7월에 진행되면서도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으며 2013년 총 객석 점유율 121%를 기록하고 이듬해에는 관객 수 1만명을 넘기는 등 해마다 성장세를 거듭해왔다.

올해 축제에는 양방언(2012∼2014년), 나윤선(2015년) 예술감독에 이어 문화예술기획자인 손혜리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이사장을 제작 총감독으로 영입, 좀 더 광범위하고 과감한 협업을 시도한다.

국악 명인이나 클래식 및 재즈 음악가 등 음악인은 물론 배우, 대중가수, 셰프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하는 유명인들을 전면에 내세웠다.

'다른 시선'(Different Angles)이라는 주제 아래 4가지 다른 테마와 시선으로 전통음악을 조명한 11개의 공연으로 꾸며진다.

이가운데 첫번째인 '레전드'(Legend·전설)에서는 거장들의 시각에서 본 우리 음악을 선보인다.

1990년대 국악과 재즈의 접목을 처음 시도하며 크로스오버 아티스트의 시초가 된 대금연주자 이생강과 재즈피아니스트 신관웅이 '비긴 어게인' 무대를 통해 30여년 전 자신들의 협업을 새롭게 해석한다.

해금과 거문고 등의 연주는 물론 판소리와 재담, 춤사위에 두루 통달한 국악 명인 김영재는 '시간 속으로' 공연에서 55년 음악인생을 통해 농익은 연주와 춤으로 풍류의 정수를 보여준다.

가수·배우·셰프도 '국악으로 헤쳐모여'…여우樂 페스티벌 - 2

두번째 '디퍼런트'(Different·다른) 테마는 말 그대로 다른 영역의 시각에서 바라본 우리 음악을 펼쳐 보이는 자리다.

축제 피날레를 장식할 '물들다' 무대에서는 가수 송창식과 기타리스트 함춘호, 소리꾼 이봉근이 함께 하고 우리 음악 산책을 주제로 풀어내는 토크 콘서트 '달밤을 거닐다'는 배우 조재현과 황석정, 밴드 '두번째 달' 등이 이끌어간다.

이밖에 지휘자 최수열과 클래시칸앙상블의 '작은밤의 노래', 국악 전공자인 스타 셰프 장진우가 동해안별신굿을 소재로 꾸미는 '장진우의 동산', 피아니스트 박종훈과 조윤성, 더블베이시스트 성민제 등 클래식과 재즈 음악가들이 우리 음악을 연주하는 '피아노맨' 등도 눈길을 끈다.

가수·배우·셰프도 '국악으로 헤쳐모여'…여우樂 페스티벌 - 3

'디스커버리'(Discovery·발견) 테마에서는 국악인들이 자신들의 영역인 전통음악을 재발견하는 작업으로 채워진다. 소리꾼 이희문과 재즈밴드 프렐류드, 작곡가 김백찬과 박경훈, 국립국악관현악단과 작곡가 이지수가 한국음악을 새롭게 조명한다.

마지막 테마 '넥스트'(Next·다음)에서는 전통음악계의 라이징 뮤지션들을 소개한다. 예술동인 카인, 유지숙 프로젝트, 고영열, 이즘 등 젊은 아티스트들의 신선한 무대를 통해 한국 음악의 미래를 엿볼 수 있다.

손혜리 예술감독은 "대충 맞춰보는 단순한 협업이 아니라 각자 영역의 완전히 다른 시각과 어법으로 우리 음악을 들여다보고자 한다"며 "이를 통해 국악의 영역을 확장해가고 우리 음악에 새롭게 매료된 관객층을 확보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호상 국립극장장은 "여우락에 참가하는 아티스트들은 각자의 영역에서만 머물러 되지만 예술에 대한 열정과 용기로 새로운 시도를 하려는 것"며 "실험과 도전으로 새로운 예술세계를 열어왔느냐가 (출연진 선정의) 중요한 기준이 됐다"고 설명했다.

관람료는 각 공연 전석 3만원. 공연 일정 확인과 예매는 국립극장 홈페이지(www.ntok.go.kr)에서 할 수 있다. 문의 ☎ 02-2280-4114∼6.

가수·배우·셰프도 '국악으로 헤쳐모여'…여우樂 페스티벌 - 4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7: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