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형 일자리' 추진 컨트롤타워 출범 전부터 '삐끗'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조성사업을 끌어갈 '광주형 일자리 모델'의 컨트롤타워가 출범도 하기 전 암초를 만났다.

7일 광주시와 광주시의회에 따르면 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오는 8일 '광주시 더 나은 일자리 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안'의 상임위 통과 여부를 결정한다.

행자위원들 간담회와 상임위 회의에서 의견이 모아지겠지만 부정적 기류도 있어 통과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조례제정에 반대하는 의원들은 각종 위원회, 센터가 난립하고 최근 이 사업의 싱크탱크 역할을 해온 광주시 사회통합지원센터까지 좌초한 상황에서 위원회가 제 기능을 할지 의구심을 품는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형 일자리 모델 연구·지원 등 역할을 해온 사회통합지원센터를 수탁 운영하던 전남대 산학협력단은 시와 이견으로 최근 위탁협약 해지 신청서를 제출했다.

조례제정이 무산되면 더 나은 광주형 일자리 모델을 연구할 '일자리 위원회' 구성은 근거를 마련하지 못해 차질이 불가피하다.

시는 이달 중 위원회를 구성해 광주형 일자리를 정착하는데 시동을 건다는 계획을 세웠었다.

위원회는 광주형 일자리 창출과 운용을 총괄할 기구로 일자리 모델 정립, 사회적 합의 도출, 노사관계 파트너십 형성 등에 관한 심의·자문을 맡는다.

한편 시는 이날 하남근로자복지관에서 자동차 부품업체 노조 대표들을 상대로 광주형 일자리 설명회를 열어 일자리 위원회 구성 등 청사진을 제시했다.

광주형 일자리란 특정 기업의 평균보다 낮은 임금의 일자리를 만들어 구직자들에게 제공하고 인건비를 줄여 대기업 투자를 유인해 일자리를 더 늘리는 선순환을 목표로 하고 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7: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