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케리 "미중, 북한 핵보유국 주장 불용에 동의"(2보)

"대북제재 결의안 전면적 이행에도 동의"
엄지 손가락 들어 보이는 케리 美국무
엄지 손가락 들어 보이는 케리 美국무(베이징 AFP=연합뉴스) 7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의 댜오위타위 국빈관에서 열린 제8차 미중 전략경제대화에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왼쪽)이 왕양(汪洋) 중국 부총리(오른쪽 두 번째)를 향하여 엄지 손가락을 들어 보이고 있다.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김덕현 특파원 = 존 케리 미국 국무부 장관은 7일 미국과 중국은 북한의 핵보유국 주장을 수용할 수 없다는 점에서 동의했다고 말했다.

케리 장관은 이날 오후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미중 전략·경제 대화 폐막 기자회견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또 "미중은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안을 전면적으로 이행한다는 점에서도 의견을 같이 했다"고 덧붙였다.

케리 장관은 "나는 중국의 카운터파트가 지금부터 전적으로 그리고 효과적으로 제재를 이행한다는 것에 동의해준 점에 감사를 표한다"며 "왜냐하면 이는 우리가 한반도 안정이라는 공동의 목표와 북한의 평화로운 비핵화 선택이라는 목표를 실현하기 위한 합치된 노력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js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6: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