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김정은 방중, 한미 행보 따라 전략적 결정 가능성"

이성현 세종硏 연구위원 논평…"中, 美포위전략 맞서 北 활용"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향후 중국 방문이 한국과 미국의 행보에 따라 '전략적', '전격적'으로 결정될 가능성이 농후하다는 전문가 분석이 나왔다.

이성현 세종연구소 연구위원은 7일 연구소 홈페이지에 게재한 '리수용 방중과 북중관계의 지정학적 관성'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이번 고위급 교류를 통해 '관계 치유'의 발판을 마련한 북한과 중국은 김정은 방중에 대해서도 굳이 서두르지 않는 듯하다"며 이같이 전망했다.

이 연구위원은 먼저 리수용 당 중앙위 부위원장의 방중과 관련해 "시진핑(習近平)이 북한의 미사일 실험에도 김정은 특사를 만나줬고, 그 특사가 핵개발을 계속하겠다는 병진노선을 천명했음에도 '이슈화'하지 않았다"며 "(이는) 중국에 그것보다 더 중요한 '미국'이라는 의제가 있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아시아에서 중국을 에워싸려는 미국의 포위전략에 맞서 중국은 북한을 미국과 갈등구조에 활용하는 지정학적 본능으로 응수했다"며 "사회주의 '식구 관리'에 나선 중국이 북한이라는 지정학 카드를 다시 든 셈"이라고 해석했다.

즉 리 부위원장의 최근 방중이 북한과 중국 '양자 관계' 차원만의 문제가 아니라 중국의 대미 전략과도 밀접한 관계가 있으며, 결국 김 위원장의 방중도 한국과 미국의 행보와 연계되어 있다는 분석이다.

이 연구위원은 "미중관계의 축이 최근 '갈등' 국면으로 기움에 따라 강대국 사이 패권경쟁이 한반도에서 재현되는 '지정학의 저주'가 재현되지 않도록 한국이 그 어느 때보다 고차원적 외교방정식의 지혜를 발휘해야 할 때"라고 조언했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6: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