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교 수뇌부 中·러시아로…미중갈등 국면서 대북공조 '다잡기'

윤병세, 12일 첫 러시아 방문…김홍균 6자수석 내일 베이징행
중러와 협의서 사드 논란 가능성…"소통 강화로 돌파"
우리 측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과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한반도사무 특별대표[연합뉴스 자료사진]
우리 측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과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한반도사무 특별대표[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북중간 대화가동 이후 미중 갈등의 여파로 대북제재 균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상황에서 우리 외교당국 수뇌부의 발걸음이 바빠지고 있다.

우리 측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8~9일 일정으로 베이징을 방문하는 데 이어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12일 취임 이후 처음으로 모스크바를 방문한다.

외교 수뇌부 中·러시아로…미중갈등 국면서 대북공조 '다잡기' - 2

김 본부장은 6~7일 벨기에 유럽연합(EU)을 방문한 후 곧바로 베이징으로 향한다.

김 본부장은 베이징에서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한반도사무 특별대표와, 윤 장관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과 각각 회동한다.

최근 박근혜 대통령의 이란, 우간다 방문과 우리 외교수장으로서는 처음으로 윤 장관이 쿠바를 방문한 것이 북한에 대해 '심리적 충격'을 준 것이라면 윤 장관과 김 본부장의 러시아, 중국 방문은 대북제재 공조를 다잡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왼쪽)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병세 외교부 장관(왼쪽)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리수용 북한 노동당 국제담당 부위원장이 베이징을 방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면담한 이후 미중간 기류가 심상치 않다.

북한의 태도변화가 없는 상황에서 중국이 '북한 껴안기'로 보이는 행보를 보인 상황에서 미국은 북한과 중국을 동시에 겨냥해 북한을 '주요 자금세탁 우려 대상국'으로 지정하고, 중국의 최대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華爲)를 상대로 북한을 포함한 제재 대상국과의 수출거래 내역을 제출할 것을 요구하는 등 잇따른 강수로 대응했다.

남중국해와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주한미군 배치 문제를 둘러싼 미중간 갈등도 다시 고조되고 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미중간 갈등은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이 북핵 문제에서 지속적으로 공동보조를 맞추고 지속적인 압력을 가해야 한다며 중국을 압박하는 등 6~7일 베이징에서 열린 미중 전략경제대화에서도 그대로 표출됐다.

미중간 갈등이 격화될수록 대북제재 전선에서 중국의 원심력이 커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이에 따라 윤 장관과 김 본부장은 러시아, 중국 방문을 통해서 대북제재 공조를 다잡는 노력을 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런 차원에서 지속적인 대북압박의 중요성을 환기하는 한편, 북한과의 대화는 '대화를 위한 대화'가 돼서는 안 되며 북한의 비핵화에 기여하는 방향이 돼야 한다는 점을 거듭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김 본부장은 특히 리수용 북한 노동당 국제담당 부위원장의 방중 결과와 관련해 중국 측으로부터 직접 설명을 듣는 자리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윤 장관의 러시아 방문에 대해 "최근 이란, 우간다, 쿠바 방문 등 글로벌 대북압박 외교의 모멘텀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대북제재 균열 우려에 대해서는 "강력한 압박을 통해 북한의 생각과 행동을 바꿔 비핵화로 나올 수밖에 없도록 해야 한다는 점에서는 한국, 미국,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면서 "중국은 안보리 결의를 철저히 준수할 것이라는 점을 지속적으로 표명하고 있고, 또 실제로 이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과 러시아와의 협의에서 사드 문제가 다시 논란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그러나 조 대변인은 "사드 배치는 주변국을 염두에 둔 조치가 아니며, 사드가 배치된다고 하더라도 주변국의 안보이익에 미치는 영향이 없다는 것이 정부 입장"이라면서 "이런 점을 중국, 러시아 등 주변국에 지속적으로 설명해왔고 앞으로도 소통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6: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