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 철광석값 6주 연속 하락… 전주대비 2.56%↓

(세종=연합뉴스) 이승환 기자 = 철광석 가격이 6주 연속 떨어졌다.

7일 한국광물자원공사 자원정보실이 분석한 6월 첫째주(5월 30일~6월 3일) 광물가격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국제 철광석 가격(중국 칭다오항 수입가 기준, 이하 t당)은 49.4달러로 전주보다 2.56% 하락했다.

4월 넷째주에 1.8% 감소율을 기록한 이래 하락세가 지속하고 있는 것이다.

중국 철강재에 대한 건설 수요가 여름철에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고 공급과잉 우려가 확산하면서 하락세를 보였다고 광물자원공사는 전했다.

아연(이하 런던금속거래소 기준) 가격은 1천955달러로 전주보다 5.5% 올랐다. 니켈도 전주보다 0.38% 오른 8천380달러로 집계됐다.

이 같은 가격 상승은 미국 달러의 약세화에 따라 비철금속 투자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광물자원공사 관계자는 "미국의 지난달 고용지표가 악화돼 달러 약세화가 나타났고 이 때문에 비철금속 투자 수요가 늘어나 아연의 가격이 2천달러에 육박하는 수준으로 올랐다"고 설명했다.

다만 구리의 가격은 4천625달러로 전주보다 0.64% 소폭 하락했다.

유연탄(호주 뉴캐슬산 기준)은 전주보다 1.34% 상승한 53.1달러를 기록했다. 태국 등 동남아시아에서 호주산 연료탄 수입이 증가세를 나타내면서 수요가 늘었기 때문이다.

우라늄 가격(NUEXCO 가격지수 기준, 파운드 당)은 27.7달러로 전주보다 0.72% 떨어져 약보합세를 나타냈다.

미국 전력회사 엑셀론이 앞으로 2년간 두 곳의 원자력발전소를 폐쇄할 것이란 계획을 발표해 우라늄 수요에 악영향을 끼친 결과라고 광물자원공사는 전했다.

iam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7: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