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규모가 뭔 죄"…강원, 학교·교육청 통폐합 반발

(춘천=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교육부가 소규모 학교에 이어 올해 소규모 교육청까지 통폐합하는 방안을 추진하자 강원 교육계가 반발하고 있다.

"소규모가 뭔 죄"…강원, 학교·교육청 통폐합 반발 - 2

강원도학교운영위원회총연합회는 7일 강원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회견을 열어 소규모 지역교육청 통폐합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연합회는 성명에서 "정부는 지난해 소위 '지방교육재정 효율화 방안'이라는 미명 아래 농산어촌의 공동화를 불러일으킬 무책임한 정책을 쏟아내 온 나라를 혼란으로 몰아넣었다"면서 "'소규모 교육지원청 통폐합 계획'은 강원 교육을 황폐화하고, 지역사회의 명운을 좌우할 중차대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4·13총선 때 선거구처럼 교육지원청을 인구수로 재단해 통폐합하려는 시도는 지역 붕괴를 가속할 것"이라며 "소규모 교육청에 해당하는 화천·양구·고성지역 등 도민 전체의 의지를 모아 통폐합을 막아내겠다"고 덧붙였다.

민병희 강원도교육감도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정부의 소규모 교육청 통폐합 정책에 우려를 표시했다.

그는 "소규모 학교 통폐합은 지방자치 근간과 지역사회 명운을 흔드는 것"이라며 "도민과 함께 지역 갈등, 마을 공동화, 복지 부실을 불러올 것이 뻔한 지역교육청 통폐합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통폐합 대상으로 떠오른 화천·양구·고성교육청 관계자들은 이날 오후 고성교육청에서 만나 대책을 논의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교육부의 소규모 학교 강제 통폐합 움직임에 반대한다"면서 "작은 학교 희망살리기 정책으로 농어촌 교육공동체를 반드시 지키겠다"고 결의했다.

화천·양구·고성 군의회도 8일 고성군의회에서 만나 반대 성명을 낼 예정이다.

교육부는 지난 1일 인구수 3만 명, 학생 수 3천 명 미만인 교육청은 보조기관이 없는 단일 조직 수준으로 규모를 의무 축소하도록 법령을 일부 개정하는 등 소규모 교육지원청 조직 효율화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도내에서 3년 연속 인구수 3만 명 또는 학생 수 3천 명 미만인 소규모 교육청은 양구교육청, 화천교육청, 고성교육청 등 3곳이다.

dm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6: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