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야4당 "시민단체공조 안보법 폐지" vs 與 "공산당과 손잡나"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민진당과 공산당, 사민당, 생활당 등 일본 야4당이 지난해 만들어진 안보관련법 폐지를 위해 시민단체와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7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들 4개당 대표는 지난해 안보관련법 반대를 주도한 대학생 단체 '실즈(SEALDs)' 회원과 학자들로 구성된 단체 '시민연합' 대표단과 이날 국회에서 만나 이런 방안에 합의했다.

시민연합 측은 야4당에 전달한 '정책요망서'에서 자위대의 무력행사를 가능케 한 안보관련법 폐지와 함께 입헌주의 회복, 헌법 개정 저지를 강조하며 7월 10일 참의원 선거에서 개헌 저지선 확보를 요구했다.

日 야4당 "시민단체공조 안보법 폐지" vs 與 "공산당과 손잡나" - 2

개헌 저지선 확보는 중·참의원에서 개헌 발의를 할 수 있는 3분의 2 이상의 의석을 여권이 확보하는 것을 막는 것이다.

시민연합 측의 요망서에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합의 반대, 오키나와(沖繩) 주민의 의견을 무시한 헤노코(邊野古) 미군 신기지 건설 중지 등도 포함됐다.

야4당은 이미 이번 참의원 선거구 가운데 32개의 소선거구에서 후보 단일화를 하기로 합의하는 등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중심으로 한 자민·공명당의 독주에 제동을 걸기 위해 공조하고 있다.

시민연합 구성을 주도한 야마구치 지로(山口二郞) 호세이대(法政大) 교수는 "정책과제 달성을 위해 시민과 야당이 함께 싸워나갈 작전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1야당인 민진당의 오카다 가쓰야(岡田克也) 대표는 "모두 확실하게 힘을 합쳐 나가야 한다"고 호응했다.

日 야4당 "시민단체공조 안보법 폐지" vs 與 "공산당과 손잡나" - 3

이에 대해 자민당 총재인 아베 총리는 당의 고위당직자회의에 참석해 "이번 참의원 선거의 최대 쟁점은 경제정책"이라며 "민진당과 공산주의를 지향하는 공산당이 단일 경제정책을 만들어내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야당의 움직임을 비판했다.

그는 "무더운 여름 선거전이 시작되는 만큼 최후까지 전력을 다해 싸워 나가자"며 "당이 하나가 돼서 반드시 승리를 이뤄내자"고 호소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당 본부에서 열린 전국 간사장회의에 참석해 지난 3일 발표한 소비세 인상(8→10%) 2년반 인상 연기의 취지 등을 재차 설명하고 이해를 당부했다.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6: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