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도의원 '홍준표 지사 주민소환 철회' 주장 눈길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의회 일부 의원이 무상급식 지원 중단으로 홍준표 지사에 대해 추진된 주민소환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황대열(새누리당·고성2) 의원은 7일 열린 제336회 경남도의회 정례회 5분 자유발언에서 "도지사 주민소환은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도지사가 주민소환 대상이 된 경위는 2014년 11월 경남도의 무상급식 지원중단 선언이지만, 도교육청의 경남도 급식비 지원 감사 거부 등 경남도와 도교육청 간 갈등에서 비롯된 것이다"며 "교육감 책임 또한 가볍다고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홍 지사는 채무 제로화에 따른 재정 건전성 확보와 3개 국가산업단지 동시 유치 등 커다란 성과도 있었지만, 많은 사람이 도지사 실정으로 불통과 독단의 도정운영을 꼽는다"고 전했다.

황 의원은 "평소 도정에 쓴소리를 한 도의원이 도지사 면담을 신청해도 번번이 묵살되는 현실을 볼 때 홍준표 도정의 소통 부재와 자기중심적 사고는 확실한 것 같다"고도 했다.

하지만 그는 "아무리 명분이 있다 할지라도 도민이 직접 뽑은 도지사를 소환하는 것은 결코 옳다고 할 수 없다"며 "주민소환을 찬성하는 쪽의 감정이 지방정치에 스며들어 있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황 의원은 "도지사 주민소환을 하게 되면 우리 사회의 보수·진보 간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지게 될 것이고 경남도 발전에 아무런 도움도 되지 않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경남도의원 '홍준표 지사 주민소환 철회' 주장 눈길 - 2

그는 "조선업 위기 등 어려운 경제상황에서 도민이 하나로 뭉쳐 난관을 슬기롭게 극복할 지혜를 모아야함에도 보수·진보로 나눠 싸운다면 도민 삶은 더 팍팍해질 것이다"고 덧붙였다.

황 의원은 "주민소환 투표에 대략 15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 비용을 도내 어려운 상공인이나 도민을 위해 쓴다면 도민 삶의 질은 더 나아질 것이다"며 "주민소환만이 도를 위한 최선의 방법인지 냉정하게 판단해달라"고 호소했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5: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