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영란법서 농축산물 빼야"…전국 농협조합장 국회에 건의

전국 농업협동조합장 일동 '대정부·국회 건의문' 전달
전국 농업협동조합장 일동 '대정부·국회 건의문' 전달(서울=연합뉴스)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새누리당 이창범 수석전문위원실을 방문한 농업협동조합장 대표들이 청탁금지법에서 농축산물 제외, 사업구조개편 관련 농협중앙회 이자보전 지원기간 연장, 농협법 개정법률(안)에 농업인 조합원 의견 반영을 골자로 한 건의문을 전달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창범 새누리당 수석전문위원, 김기선 남제천농협 조합장, 정문영 천안축산농협 조합장, 김인수 개성인삼농협 조합장. [농협 제공]

(서울=연합뉴스) 맹찬형 기자 = 전국 농업협동조합장들이 부정청탁금지법(일명 김영란법) 적용 대상에서 농축산물을 제외해줄 것을 요청하는 건의문을 7일 국회와 정부에 전달했다.

조합장들은 이날 농협중앙회 임시대의원회에서 ▲부정청탁금지법에서 농축산물 제외 ▲농협중앙회 사업구조개편 관련 이자보전 지원기간 연장 ▲농협법 개정안에 농업인 조합원 의견 반영 등 3개 항의 건의문을 채택했다.

조합장들은 건의문에서 "과일의 경우 전체의 50% 이상, 인삼은 70% 이상, 한우는 98% 이상이 5만원 이상의 선물세트로 판매되고 있음을 감안하면, 부정청탁금지법 시행은 명절 농축산물 판매에 큰 타격을 줄 것"이라며 "그대로 시행될 경우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못지않게 우리 농축산업에 큰 충격을 준다"고 주장했다.

또 농협중앙회 사업구조 개편과 관련해 "현 상황에서 지난 2012년부터 정부에서 지원받고 있는 이자보전이 2017년 2월에 종료될 경우, 농협중앙회의 경영위기는 더욱 심화되고 결국 농업인 조합원들에게 피해가 돌아갈 것"이라며 농협중앙회에 대한 정부 이자보전 지원 기간을 최소 5년 이상 연장해 달라고 건의했다.

조합장들은 이와 함께 "농협법 개정 입법예고안에 지역조합의 비상임 조합장의 업무권한 삭제, 조합원 제명 기준 변경 등 농·축협의 선택권과 자율성을 약화시키는 내용들이 포함돼있다"면서 농촌의 현실을 반영한 조합원 제도 개선, 농축협 경제사업 활성화 여건 마련, 농협 운영의 자율성 보장 등 농업인 조합원들의 의견을 개정안에 반영해달라고 주문했다.

mangel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5: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