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남교육청, 성폭행 사건 2주 뒤에야 교육부에 보고(종합)

은폐 의혹 불거질 듯…교육부-시도교육청 긴급 대책회의
"도서벽지에 여교사 3천여명"…CCTV·안전벨 우선설치 등 시스템 구축키로

(세종=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전남 섬마을에서 발생한 여교사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교육당국이 도서벽지 교사들이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 경찰과 안전시스템 구축을 협의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사건 발생 2주가 지나서야 해당 사건을 보고받은 것으로 확인돼 해당 학교나 교육청 차원에서 보고가 늦어진 이유에 대한 조사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7일 오후 정부 세종청사에서 시도교육청 교원인사과장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방안을 비롯한 후속 대책을 논의했다.

회의를 주재한 김동원 교육부 학교정책실장은 "최근 여성 교원의 비율이 75%에 달하고 있어 현실적으로 도서벽지로 발령받는 여성 교원이 발생할 수밖에 없지만, 이들 지역 관사 시설의 노후화 등으로 교원들의 주거 여건이 열악한 상황이며 그동안 안전관리에 소홀해 왔던 것이 사실"이라고 반성했다.

전남교육청, 성폭행 사건 2주 뒤에야 교육부에 보고(종합) - 2

김 실장은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이 합심해 교원들이 안전하게 교육에 매진할 수 있도록 모든 가능한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우선 피해 교사와 해당 학교 학생, 교사들을 지원하기로 했다.

전남교육청은 피해 교사에 대해 이른 시일 안에 안정을 회복하고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심리 치유와 법률 상담 등을 지속해서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사건으로 정신적인 충격을 받았을 해당 학교의 교원과 학생에 대해서도 주중 심리치료를 지원할 예정이다. 해당 학교에는 교사 10여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학생은 50명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서벽지에 근무하는 교원들의 안전을 위해서는 관사에 혼자 거주하는 교원 현황과 관사 주변 폐쇄회로(CC)TV 설치 현황, 방범창 설치 여부 등 관사 보안 시스템 관리 현황, 관사 내 사고 발생시 구조 체계 구축 여부 등을 이번 주까지 종합 점검하기로 했다.

전국적으로 도서벽지에 근무하는 교사는 6천500여명이며 이 중 여교사는 3천여명 정도로 파악된다. 이번 사건이 발생한 지역은 전체 교원 380여명 중 관사에 혼자 거주하는 교원이 210여명으로 절반 이상이 단독으로 거주하고 있다.

전남교육청, 성폭행 사건 2주 뒤에야 교육부에 보고(종합) - 3

또 이달말까지 CCTV 설치와 안전벨 설치 등 근무환경 개선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여성 교사가 단독으로 거주하는 관사에는 대책이 수립되기 이전에 우선하여 CCTV를 설치하기로 했다.

CCTV나 비상벨 설치가 근본적인 대책이 될 수 없다는 점에서 교육부 차원의 대책 마련에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행정자치부, 경찰청과 협력해 학교와 관사 주변의 성폭력 예방을 위한 안전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또 교사가 위험에 처할 경우에 대비한 긴급지원체계를 구축해 교사들의 불안을 해소하기로 하고 사회관계장관회의 등에서 이 같은 방안을 협의할 계획이다.

해당 학교와 교육청 차원에서 사건을 은폐하거나 축소하려 한 것은 아닌지도 조사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사건이 지난달 21일 발생했고 바로 다음날 피해 여교사가 경찰에 신고했음에도 교육부는 언론 보도가 나오기 시작한 이달 3일, 즉 2주 가까이 지난 뒤에야 관련 내용을 보고받은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zitr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7: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