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휴대폰 골드번호 2천만원까지… 불법판매 광고 5천건 적발

다음달 말부터 매매자는 최대 3천만원 과태료
인기 휴대전화 번호(속칭 '골드번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기 휴대전화 번호(속칭 '골드번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인터넷에서 불법 매매되던 인기 휴대전화 번호(속칭 '골드번호')가 최근 6개월 동안 5천여개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작년 9월부터 올해 3월까지 국내 포털·온라인 장터·커뮤니티 사이트 등에서 5천423개의 '골드번호'에 관한 불법 판매 광고 글을 적발했다고 7일 밝혔다.

이중 대다수 게시글은 미래부의 단속 고지에 따라 삭제됐고, 끝까지 광고 글이 지워지지 않던 전화번호 40개에는 미래부가 회수 조처를 내렸다.

매물로 나온 번호는 '7777' '1004' 처럼 특별한 의미가 있거나 '0011'처럼 기억하기가 쉬웠으며, 5만원부터 최대 2천만원 가격으로 판매 제안이 나왔다고 미래부는 전했다.

이 중에는 사용 해지가 된 번호는 28일 동안 다른 사람에게 양도를 못 하는 '에이징'(aging) 제도를 악용한 판매 사례도 많았다.

에이징 기간에 묶인 골드번호를 이동통신 대리점 관계자 등이 확보해 '에이징이 끝나면 바로 넘겨준다'며 돈을 요구한다는 것이다. 이런 사례로 매매가 시도된 번호는 2천800여개에 달했다.

휴대전화 번호는 국가 자원이라 이를 개인이 사고파는 행위는 불법이지만 지금껏 번호 회수 외에는 뚜렷한 처벌 조항이 없었다.

그러나 개정 전기통신사업법 등이 다음 달 28일 시행되면서 매매자는 최대 3천만원의 과태료를 물게 된다.

이번 미래부 단속은 작년 9월 국정감사 결과에 따른 것이다. 당시 국회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권은희 의원은 '특정 번호가 5억원에 매매되는 등 번호 불법 거래 문제가 심각하다'고 지적한 바 있다.

t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5: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