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통 3사, 1천800억 펀드 결성 지능정보산업 투자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회장 황창규)는 올해 총 1천800억 원 규모의 KIF(Korea IT Fund) 펀드 5개를 결성해 지능정보산업과 가상현실(VR) 등에 투자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연합회는 지난달 KIF(Korea IT Fund) 투자운영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하고 이날 위탁 운용사 선정을 위한 모집 공고를 냈다.

KIF는 지난 2002년 SK텔레콤[017670]·KT·LG유플러스[032640]가 IT 산업 발전을 위해 총 3천억 원을 출자해 조성한 모태펀드다.

이번에 결성하는 KIF 펀드는 총 900억 원 규모의 ICT(정보통신기술) 일반펀드 3개, 730억 원 규모의 M&A(인수합병)·세컨더리 시너지펀드 1개, 150억 원 규모의 K-글로벌 스타트업 펀드(창업 초기 투자전용) 1개다. KIF는 전체 펀드 규모의 57%인 1천10억 원을 출자할 계획이다.

올해 이들 5개 펀드의 중점투자 분야는 최근 정부가 발표한 K-ICT 10대 전략 산업과 AR(증강현실)· VR·핀테크(정보기술기반 금융업) 등이 선정됐다. K-ICT 10대 전략사업에는 지능정보·소프트웨어·사물인터넷(IoT)·클라우드·정보보안 등이 포함된다.

연합회는 아울러 지능정보 기반 신생·벤처기업이 기술개발과 사업화에 전념할 수 있도록 총 펀드 결성금액의 10%(최소 180억 원)를 지능정보산업 분야에 투자할 계획이다.

나봉하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 부회장은 "KIF 펀드는 운용사 선정 후 4개월 이내 결성돼 이르면 올 4분기부터 ICT 분야 유망 중소·벤처기업에 투자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KIF는 현재까지 ICT 중소·벤처기업 약 550여 곳에 총 1조 원을 투자했다.

이통 3사는 지난해 9월 KIF 운용 기간을 기존 20년에서 30년으로 10년 연장하고, 2023년까지 총 1조7천억 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국내 ICT 중소·벤처기업에 투자하기로 했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5: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