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포스코, 하루 1만3천700t 쇳물 생산 용광로 가동(종합)

광양제철소서 화입식 진행…권오준 회장 등 참석

(세종=연합뉴스) 이승환 기자 = 포스코[005490] 광양제철소가 5고로(용광로) 개수 작업을 마무리하면서 연간 2천300만t의 쇳물생산 체제를 구축했다.

포스코는 7일 광양제철소에서 권오준 회장, 정인화 국민의당 의원 등 임직원과 내외빈 총 2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5고로 개수를 마친 기념으로 용광로에 불을 지피는 화입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광양제철소는 지난 2월부터 112일간 개수 작업을 시행해 마쳤다. 5고로는 내용적이 3천950㎥에서 5천500㎥로 확대돼 일일 쇳물 생산량이 1만3천700t에 달하게 됐다.

내용적 5천500㎥ 이상인 초대형 고로는 전 세계에 11개가 있다.

5천㎥ 이상의 고로는 포스코를 비롯해 한국 현대제철[004020], 중국 사강그룹, 신일본제철 등 일부 철강회사만 소유하고 있다.

5천㎥ 이상의 초대형 고로를 확보하려면 축적한 제선 기술로 설비를 최적화해야 한다.

5고로는 회오리 모양의 관을 삽입해 미립입자까지 걸러내는 청정집진 시스템을 적용했다. 이를 통해 기존 집진설비 대비 30% 이상의 집진 효율을 높였다.

냉각방식을 개선해 고로 본체의 수명도 늘렸다.

포스코는 5고로를 포함해 세계최대 크기의 광양 1고로(6천㎥), 광양 4고로(5천500㎥), 포항 4고로(5천600㎥) 등 총 4개의 초대형 고로를 보유하게 됐다.

광양제철소는 특히 연간 2천300만t의 쇳물 생산에 돌입한다.

포스코는 저가 원료를 사용해 고품질 쇳물을 생산하는 '연·원료 사용기술' 등 대형 고로 운용에 필요한 기술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출선비(고로 단위면적당 하루 쇳물생산량), 즉 고로 효율이라고도 할 수 있는 수치가 해외 주요 철강사보다 15%가량 높아 포스코의 제선 기술력이 세계 최고로 인정받고 있다"고 밝혔다.

권오준 회장은 "광양제철소가 세계최대 단일 제철소로서 포스코 경쟁력의 주춧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 철강업계는 오는 9일 '철의 날'을 맞는다. 철의 날은 1973년 포스코가 포항종합제철소 1고로에서 한국 최초로 쇳물을 생산한 날을 기념해 한국철강협회가 지난 2000년 지정했다.

포스코, 하루 1만3천700t 쇳물 생산 용광로 가동(종합) - 2

iam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7: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