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영선, 재벌가 편법 상속 등 개선 법안 4건 발의

"19대 정부여당 반대로 논의못해…재벌개혁이 경제 살릴 최선방안"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7일 재벌들이 공익법인을 이용해 편법으로 상속·증여하거나 계열사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하는 문제를 개선하고자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법률' 개정안 등 4개 법안을 발의했다.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법률 개정안은 지배주주 일가의 계열사에 대한 지배권 강화 관행을 해결하고자 계열사 주식을 공익법인에 기부한 후 의결권을 행사하는 것을 막는 내용을 담았다.

상속세 및 증여세법 개정안은 재벌 대기업들이 편법 상속, 증여나 계열사에 대한 지배력 강화 수단으로 악용하는 빌미가 되는 성실공익법인제도를 폐지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상법 개정안은 자사주 처분 시 주식평등의 원칙에 따라 처분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간 합병 시 삼성물산이 보유하고 있던 자사주를 KCC에 매각해 회사 공동의 재산인 자사주를 우호세력으로 확보하고 경영권 세습에 악용했던 사례를 방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박 의원측은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법인세법 개정안은 자기주식에 대해 분할신주를 배정하는 경우 법인세를 부과하도록 한 것이다.

이는 자기주식은 의결권이 없으나 자기주식에 배정된 자회사 주식은 의결권이 있다는 점을 이용해 대주주 일가가 추가 자금 투입없이 지배권을 확대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이다.

박 의원은 "19대 국회에서 재벌 편법상속과 불법이익 취득에 대한 문제, 공익재단을 통한 편법지배구조 문제를 수차례 지적하고 바로잡을 법안을 발의했지만 정부여당의 반대로 제대로 논의조차 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삼성물산 합병에 대한 법원 판결을 통해 재벌개혁은 늦출수 없는 시대적 과제임이 증명됐다. 재벌개혁이야말로 위기의 한국경제를 살릴 최선의 방안"이라며 "불법이익환수법(이학수특별법)도 곧 발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영선, 재벌가 편법 상속 등 개선 법안 4건 발의 - 2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4: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