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남도, 귀농인의 집 17곳 추가 조성

(무안=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전남도는 귀농·귀촌 희망자들을 돕는 귀농의 집을 올해 사업비 5억원을 들여 8개 시군에 17곳을 추가로 조성한다고 7일 밝혔다.

귀농인의 집은 귀농·귀촌 희망자가 영농 기술 습득과 농촌생활을 경험하도록 조성된 임시 거주지다.

시장·군수가 무상 제공한 빈집 등을 활용해 귀농·귀촌 희망자들이 적은 비용으로 장기간 사용할 수 있다.

전남도내에는 현재까지 13개 시군에서 43곳의 귀농인의 집이 운영되고 있다.

소영호 도 농업정책과장은 "귀농·귀촌이 꾸준히 늘고 있고 성공적으로 정착하는 분들도 많지만, 사전 준비가 부족해 역귀농하는 안타까운 사례도 있다"며 "전남 각 지역에 설치된 귀농인의 집에 머물면서 주민들과 어울려 농사일을 배운다면 충분한 귀농·귀촌 준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의는 전남도 귀농·귀촌 종합지원센터 ☎061-286-6250∼3.

shch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4: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