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양궁- 한국, 세계대학선수권서 금 8개로 종합우승

'리우 대표 탈락' 강채영, 3관왕 달성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세계 최강' 한국 양궁의 대학 대표팀이 2016 세계대학선수권에서 금메달 10개 중 8개를 따내며 종합우승했다.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4위를 기록, 아쉽게 태극마크를 달지 못했던 강채영(경희대)은 대회 3관왕에 올랐다.

강채영은 1~5일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열린 대회 리커브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유수정(한국체대)을 슛오프 접전 끝에 세트점수 6-5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고 대한양궁협회가 7일 밝혔다.

강채영, 유수정, 김경은(우석대)이 팀을 이룬 여자대표팀은 단체전 결승에서 대만을 세트점수 6-2로 이겼다.

강채영은 박성철(계명대)과 짝을 이뤄 출전한 혼성팀전 결승에서도 슛오프 접전 끝에 프랑스를 세트점수 5-4로 꺾었다.

박성철, 허재우(계명대), 곽동훈(배재대)이 한 조로 출전한 남자 대표팀은 단체전 결승에서 대만을 세트점수 6-0으로 꺾고 완승을 거뒀다. 박성철은 혼성팀전과 남자단체전에서 2관왕을 차지했다.

컴파운드 종목에서는 김종호(중원대)가 3관왕을 달성했다.

김종호는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 에브렌 차으란(터키)을 145-143으로 이기고 금메달을 땄다.

김종호와 김정민, 양영호(이상 중원대)가 짝을 이룬 컴파운드 남자 대표팀은 단체전 결승에서 러시아를 227-226, 1점 차로 눌렀다.

김종호는 고소영(한국체대)과 출전한 컴파운드 혼성팀전 결승에서는 터키를 157-156으로 이겼다.

컴파운드 여자 개인 결승에서는 고소영이 세라 프리엘스(벨기에)를 147-140로 이기며 2관왕에 올랐다.

-양궁- 한국, 세계대학선수권서 금 8개로 종합우승 - 2

bschar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3: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