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에너지정책 근본 전환해 100% 재생에너지 사회 만들어야"

기후변화 세미나 "대기오염, 38개국중 꼴찌…기후에너지부 신설 필요"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새누리당과 정부가 미세먼지를 줄이고자 디젤엔진 규제, 노후 화력발전소 폐쇄 등을 검토하는 상황에서 에너지정책을 근본적으로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안병옥 기후변화행동연구소장은 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파리협정 이후 새로운 국가발전전략의 모색' 세미나에서 "우리의 에너지정책은 한계에 봉착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소장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최근 발표한 '2016년 더 나은 삶 지수'에서 조사대상 38개 나라 중 대기오염 분야에서 꼴찌를 기록한 것을 언급하며 "대기오염은 에너지의 이용과 직결된다"고 지적했다.

안 소장은 '100% 재생에너지 사회'를 대안으로 제시했다.

전력이나 냉·난방 등 일상생활과 경제 운영에 필요한 모든 에너지를 태양열, 풍력 등 재생에너지원으로 공급하는 국가·지역·도시 등 다양한 사회공동체가 구축돼야 한다는 것이다.

안 소장은 '100% 재생에너지 사회'가 구축되면 화석연료 수입에 따른 경제적 부담이 줄어드는 동시에 대기오염 문제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안 소장은 "우리나라의 에너지정책은 '리셋'에 해당하는 수준의 근본적 전환이 필요하다"며 '기후에너지부'를 신설할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토론자들도 에너지정책 전환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윤순진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교수는 "에너지를 절약해 수요 자체를 줄이면서 재생가능에너지를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교수는 "많은 연구를 통해 석탄화력발전소와 경유차가 주요 미세먼지 배출원임을 알 수 있지만 그러한 에너지 사용을 줄이려는 노력은 뒤따르지 않고 있다"며 이에 필요한 관련 법률의 개정 등을 촉구했다.

"에너지정책 근본 전환해 100% 재생에너지 사회 만들어야" - 2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