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공항 화물기 이탈사고 완전복구 3개월 걸려

국토부, 원인조사 착수…제2, 3 활주로로 다른 항공기 정상 운항
인천공항 화물기 사고 조사
인천공항 화물기 사고 조사(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지난 6일 밤 인천공항에서 이륙하려다 랜딩기어 파손으로 활주로를 벗어나며 이륙하지 못한 UPS 소속 5X61편 화물기 인근에서 7일 오후 관계자들이 사고 조사 작업을 하고 있다.

(세종=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인천국제공항에서 화물기가 이륙 도중 활주로를 벗어난 사고와 관련해 국토교통부가 원인 조사에 착수했다.

국토부는 7일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에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며 사고수습본부는 화물기의 견인 준비 등 수습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 오후 10시 48분께 인천공항에서 미국 알래스카 앵커리지로 향할 예정이던 UPS 소속 5X61편 화물기가 이륙 도중 랜딩기어(바퀴)가 파손돼 활주로를 벗어나는 사고가 났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사고 여파로 공항의 항공등화 14개와 계기착륙시설인 로컬라이저 안테나 6개가 파손됐다.

국토부는 사고 화물기의 잔류 연료 제거, 탑재된 화물(약 100t) 하기, 이동경로 확보 등 약 3일간의 작업을 거쳐 견인을 완료할 예정이다.

또 파손된 항공등화를 하루 안에 임시로 복구하고 10일 이내에 완전히 복구한다는 계획이다. 로컬라이저 안테나는 약 3개월 이내에 복구될 것으로 보인다.

화물기 견인·복구 기간에는 사고로 폐쇄된 제1활주로를 제외한 제2, 3 활주로를 활용해 다른 항공기가 정상적으로 이·착륙할 수 있다.

제1 활주로는 항공기 견인이 완료되는 대로 양방향 이륙이 가능할 전망이다. 다만 착륙은 파손된 로컬라이저 반대 방향으로만 할 수 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매뉴얼에 따라 신속하게 사고를 수습하고 항공기 안전운항에 영향에 없도록 대응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천공항 화물기 이탈사고 완전복구 3개월 걸려 - 2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3: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