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완구 "성완종 비자금장부 확보, 成진술 거짓" vs 檢 "무관"(종합)

법원, 장부 의미 파악 위해 증인신문 검토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성완종 리스트' 사건으로 1심 유죄 판결을 받은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2006∼2007년 비자금 장부를 입수했다며 이를 무죄 입증 자료로 법원에 제출했다.

서울고법 형사2부(이상주 부장판사) 심리로 7일 열린 2심 속행 공판에서 이 전 총리 측은 "이 자료엔 성완종 리스트 8명 중 2006∼2007년 금품을 줬다는 2명에 대한 기록이 없다"며 "해당 시기 돈을 줬다는 성완종의 사망 직전 진술 녹취는 신빙성이 없고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고인이 된 성 전 회장은 생전 언론 인터뷰와 녹취록에서 2006년 9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에 10만 달러를, 2007년 허태열 전 비서실장에 7억원을 줬다고 말했다. 검찰은 무혐의·공소시효 만료 등으로 이들을 불기소했다.

변호인은 "이 장부만으로도 리스트 속 최소 2명에 대해선 성완종의 말이 사실이 아니란 게 방증된다"며 성 전 회장이 이들뿐 아니라 이 전 총리에 관련한 부분도 거짓을 진술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검찰은 "해당 자료는 성 전 회장의 비서진을 통해 지출되는 경조사비 등 비교적 소액의비자금 지출 기록"이라며 "재판 증거로 삼는 데에는 동의하지만 변호인의 입증 취지는 부인한다"고 반박했다.

검찰은 "장부는 모든 내용을 적은 비자금 자료가 아니며, 그 시기인 2006∼2007년도 이 전 총리가 금품을 수수한 2013년과 시간 간격이 있어 공소사실과 무관하다"고 반박했다.

재판부는 비자금 장부의 의미를 파악하기 위해 추가 증인신문을 검토키로 했다. 해당 비자금 장부는 성완종 리스트 사건으로 함께 기소된 홍준표 경남도지사의 재판에도 제출돼 증거로 채택됐다.

이 전 총리는 2013년 4·24 재보궐 선거 당시 부여 선거사무소를 찾아온 성 전 회장에게서 현금 3천만원이 든 쇼핑백을 건네받은 혐의로 지난해 7월 불구속 기소됐다.

그는 성 전 회장을 만난 적이 없다고 주장했지만 1심은 올해 1월 성 전 회장이 사망 전 남긴 언론 인터뷰 등을 근거로 금품 전달이 사실이라 보고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다음 재판은 다음달 4일 오전 10시20분 열린다.

이완구 "성완종 비자금장부 확보, 成진술 거짓" vs 檢 "무관"(종합) - 2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8: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