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진웅섭 "은행, 탄력근무·성과연봉으로 인력 효율화해야"

"핀테크 발전으로 은행 기능 와해 눈앞서 벌어지고 있어"
금융플랫폼 변화 워크숍…금감원도 오프라인 중심 규제서 탈피키로
금융플랫폼 워크샵 격려사 하는 진웅섭 원장
금융플랫폼 워크샵 격려사 하는 진웅섭 원장(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이 7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플랫폼 변화 관련 대응전략 워크샵'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이 핀테크 시대를 맞아 은행이 영업점과 같은 기존의 전통적인 오프라인 영업채널의 효율성을 대폭 강화해야 한다고 7일 말했다.

금융감독당국도 오프라인 중심의 현행 감독법규를 적극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진 원장은 이날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은행의 금융플랫폼 변화와 은행산업의 대응과제'를 주제로 열린 워크숍에 참석해 이처럼 강조했다.

진 원장은 빌 게이츠가 1999년 낸 저서 '비즈니스, 생각의 속도'에서 "은행업무는 필요하다, 하지만 은행은 필요하지 않다"라고 예견한 문구를 인용해 "국내 은행산업도 기능적 차원에서는 '와해적 혁신'이라고 부를 수 있는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선 은행이 오프라인 중심 채널을 효율적으로 재편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진 원장은 "기존 오프라인 중심의 채널에 익숙한 고객이 아직도 상당수 존재하는 상황"이라며 "은행은 영업점 등 기존 채널을 급격히 축소하지 못하면서 신규 채널 투자를 신속하게 늘려야 하는 딜레마에 놓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오프라인 채널의 생산성과 효율성을 강화하기 위해 탄력근무제, 특화영업점, 성과연봉제 등을 도입해 인력과 영업점 운영 전략을 효율적으로 재정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 원장은 이어 은행이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이나 통신·유통·제조업체 등 비금융 기업과의 제휴 및 협업을 해 거래비용을 낮추고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금융감독당국도 비대면 실명확인과 모바일 뱅킹 확대 등 금융플랫폼 변화를 반영해 오프라인 중심의 현행 감독법규 기준을 적극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런 맥락에서 온·오프라인 채널별로 내부통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채널별 내부통제 관리자를 지정하는 등 은행의 내부통제 기능 강화를 유도하겠다고 진 원장은 말했다.

진 원장은 이어 "디지털 리스크 상시감시 지표를 개발해 새로운 위험요인 발굴과 정보유출 사고 예방에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모바일 채널에 특화한 금융상품 설명서를 만들어 금융상품 정보가 정확히 전달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전자어음시장 확대와 관련해서도 "전자어음 플랫폼이 성공적으로 구축된다면 금융회사는 자금중개기능 강화로 경제활성화에 기여하고, 투자자는 새로운 중위험·중수익 투자대상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이날 워크숍에는 은행업계와 핀테크 업체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해 최근 급변하는 금융플랫폼 변화에 따른 감독방향과 활용전략에 관한 의견과 정보를 공유했다.

주제발표에서 신한은행은 디지털 키오스크, O2O(Online to Offline) 융·복합 서비스를 중심으로 '디지털 금융 혁신사례'를 소개했고, 농협은행은 '오픈 API 기반의 새로운 금융생태계'를 주제로 핀테크 전략을 발표했다.

이어 중소기업 금융지원을 위한 전자어음 유통플랫폼과 관련해 우리은행[000030]과 중소기업연구원이 발표해 주요 이슈와 대응 전략을 공유했다.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