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중국 저가 단체관광 근절 위해 칼 빼든다(종합)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는 저가 중국 단체관광의 폐해를 없애기 위한 합동 대응팀을 구성해 오는 10일부터 중국 전담여행사를 대상으로 단속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국민안전처, 식약처, 경찰청, 지자체 등 관계부처와 함께 구성하는 대응팀은 단속반 9개 조로 구성되며 지난 4월부터 운영 중인 신고센터를 통해 제보받은 법 위반·의심 사례 제보를 분석해 집중 단속을 하게 된다.

정부, 중국 저가 단체관광 근절 위해 칼 빼든다(종합) - 2

김종 문체부 제2차관은 이날 오전 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전담여행사가 전자관리시스템에 입력한 상품 정보, 유치 실적, 수익 현황과 결과 보고 등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분석하는 전담여행사 분석팀도 만들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체부는 지난 3월부터 방한 중국 단체관광 시장 개선 대책을 발표하고 전담여행사에 대한 상시 퇴출제, 무자격 관광통역 안내사 2회 적발시 지정 취소 등을 추진해왔으며 전담여행사 68개 업체를 퇴출했다.

그러나 지난달 발표된 '2015 외래관광객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중국관광객의 전반적 만족도가 2014년 94.8%에서 지난해에는 94.1%로 0.7%포인트 하락했다.

정부, 중국 저가 단체관광 근절 위해 칼 빼든다(종합) - 3

특히 음식 분야에서는 단체관광의 만족도가 79.1%로 개별관광(87.8%)보다 8.7%포인트 낮아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한 중국시장의 질적인 성장을 위해 프리미엄 상품 개발을 추진하고 국내 인바운드 여행사를 대상으로 우수상품 공모 등을 진행한다.

김 차관은 "중국 여유국과 한·중 관광 품질의 제고를 위한 공동 관리 방안을 6월 중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전담여행사 단속 외에 전문 통역안내사 양성도 추진한다.

3년 이상 통역안내 서비스에 종사한 통역사를 대상으로 70시간의 교육을 거쳐 의료, 동계스포츠, 세계문화유산 전문 통역안내사를 육성한다.

아울러 관광통역안내사의 역사왜곡 논란 재발을 막기 위해 친절과 역시 재교육을 반복 시행한다.

경복궁과 민속박물관에만 있는 궁 전담 해설사도 4대궁으로, 현재 15명에서 40명으로 확대한다.

문체부는 외국인 관광객들의 관광 불편과 불만족 사항에 대한 신고와 처리를 통합하는 '불편신고통합시스템' 홈페이지를 올해 하반기에 구축할 예정이다.

지금까지는 관광 불편사항을 전화나 이메일로 신고하면 최대 20일이 소요되는 등 어려움을 겪었지만 새 시스템이 구축되면 7일 이내에 결과를 회신받을 수 있고 처리 현황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외국인 관광객이 한국에서 바가지요금 등의 피해를 봤다면 다시 한국을 찾을 때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마일리지 배상제도'를 내년부터 운영한다.

김종덕 문체부 장관은 "올해 8월 한중일 관광장관회의에서 '한중 양국관광 품질 제고를 위한 공동 관리 감독 협약'을 체결해 한중 양국이 공동으로 단체관광시장 질서를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3: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