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영자 수사'에 호텔롯데 상장 연기…7월말 예상(종합)


'신영자 수사'에 호텔롯데 상장 연기…7월말 예상(종합)

[연합뉴스TV 캡처]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의 롯데면세점 입점 로비 연루 의혹으로 면세점 운영사 호텔롯데의 상장이 결국 한 달가량 늦춰졌다.

7일 재계에 따르면 호텔롯데는 이날 금융감독위원회 등 상장 관계 기관들과 협의한 결과 당초 예정했던 상장 일정(이달 29일)의 연기가 불가피하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당초 호텔롯데는 6일 홍콩을 시작으로 약 1주일동안 싱가포르, 런던 등 국제 금융도시를 돌며 상장을 앞두고 해외 투자자를 상대로 딜 로드쇼(Deal Roadshow·주식 등 자금조달을 위한 설명회)에 나선 뒤 29일 유가증권거래소에서 상장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런 기존 딜 로드쇼 계획은 수감 중인 정운호(51) 네이처리퍼블릭 대표로부터 면세점 입점 로비 과정에서 수억~수십억원의 금품을 받은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검찰이 2일 롯데호텔 면세사업부와 신 이사장 자택 등을 전격 압수수색한 이후 사실상 취소됐다.

상장 전 검찰수사와 같은 중요한 변화에 대해서는 반드시 금융위원회와 증권거래소 등 관련 기관에 통보하고 협의해야하는데, 연휴가 겹쳐 정식 보고와 협의가 이워지지 못한 상황에서 딜 로드쇼(DR)를 시작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신영자 이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신영자 이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날 협의에서는 관계 기관들도 수정 증권신고서 제출, 해외 DR, 기관투자자 수요 예측, 공모가 확정, 공모주 청약 등을 모두 29일 이전에 마치기가 빠듯한만큼 6월 중 상장은 사실상 어렵다는 의견을 롯데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상장 시점이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당초 일정(6월 29일)을 기준으로 적어도 약 3주 정도 순연될 전망이다. 지금부터 수정 증권신고서를 바탕으로 해외 DR과 공모주 청약 등 모든 일정을 다시 진행하면 다음 달 20일 전후에나 상장 준비가 마무리될 수 있다는 게 롯데 안팎의 관측이다.

롯데 관계자는 "최종 상장 일자는 앞으로 증권거래소와 협의를 거쳐야하기 때문에 다소 유동적"이라며 "7월 안에는 다시 상장이 시도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8월 경영권 분쟁 과정에서 신동빈 회장이 '그룹 개혁'의 첫 번째 핵심 실천 과제로 제시한 호텔롯데 상장이 이처럼 예기치 못한 롯데면세점 로비 의혹 때문에 주춤거리자 롯데는 당황하는 분위기다.

당초 롯데는 호텔롯데 상장으로 일본계 주주의 지분율을 99%에서 65%로 낮춰 '일본 기업' 논란을 불식하고, 공모를 통해 막대한 자금을 모아 그룹의 핵심 부문인 호텔·면세업의 성장 동력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만약 향후 검찰 수사 결과, 네이처리퍼블릭의 롯데면세점 입점이나 운영 과정에서 로비의 실체가 드러날 경우 거의 확실시되던 잠실 롯데면세점(월드타워점) 재승인을 장담할 수 없게 된다.

면세점 특허 심사 기준 가운데 면세물품·매장 관리 역량, 기업이익 사회 환원·상생협력 노력 등에서 감점이나 부정적 평가가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이 경우 호텔롯데(롯데면세점 운영사)의 기업가치도 함께 깎여 최악의 경우 공모가가 예상 범위(10만원 안팎)를 밑돌거나 공모 흥행이 시들해질 수도 있다.

적게는 4조6천419억원, 많게는 5조7천426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던 공모 자금 규모가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다.

shk99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7 14: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