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개국축구> 에이스로 발돋움한 문창진 "팀별 대처법 배웠다"

(부천=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 대표팀의 등번호 7번 선수가 눈여겨볼 만하다."

덴마크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닐스 프레드릭센 감독은 4개국 올림픽 대표팀 축구대회를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말했다.

프레드릭센 감독의 눈은 틀리지 않았다.

대표팀의 등번호 7번 선수, 문창진(포항)은 프레드릭센 감독의 말처럼 덴마크에서 펄펄 날았다.

그는 6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덴마크와 대회 마지막 경기에서 전반 40분 득점을 기록하며 1-1 무승부를 끌어냈다.

이날 한국 대표팀의 공격은 문창진의 발에서 시작됐다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김승준(울산), 류승우(빌레펠트)와 연계 플레이를 통해 슈팅 기회를 많이 만들었고, 코너킥을 전담하며 정확한 크로스로 헤딩 슈팅 장면을 여러 차례 연출했다.

공간을 찾아 들어가 상대 수비를 허물어뜨리는 침투능력도 돋보였다.

대표팀은 1-0으로 앞서가던 후반 추가시간에 동점골을 내줬지만, 문창진의 활약을 위안으로 삼을 수 있었다.

신태용 올림픽 대표팀 감독은 "문창진은 본인이 올림픽 대표팀의 주축 선수로 발돋움했다고 스스로 느꼈는지, 자신감을 갖고 뛰어난 플레이를 펼쳤다"라고 칭찬했다.

경기 후 만난 문창진은 "이번 대회를 통해 소중한 경험을 했다"라며 입을 열었다.

그는 "덴마크, 온두라스, 나이지리아 등 각기 다른 스타일의 팀들과 경기를 치렀는데,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알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소속팀 포항에 돌아가서도 자신감을 앞세워 올림픽을 잘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4개국축구> 에이스로 발돋움한 문창진 "팀별 대처법 배웠다" - 2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6 23: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