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S, 팔루자 탈출 민간인 사살·성노예 거부 여성 화형"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라크와 시리아의 주요 거점에서 군사적 압박을 받는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공포로 몰아넣는 수법으로 민심 동요를 억누르고 있다.

시리아 쿠르드족 계열 통신사 ARA통신은 IS가 이라크 북부 모술에서 젊은 여성 19명을 철창에 가두고 불에 태워 죽였다고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목격자들은 이 매체에 "야지디족 여성 19명이 성노예를 거부하자 주민 수백명이 지켜보도록 하고 불에 태워 죽였다"며 "그 광경을 본 누구도 제지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야지디족은 이라크 북부에 모여 사는 기독교의 일파로 2014년 8월 IS가 이들의 주거지를 급습해 여성 2천명을 납치, 성노예로 삼거나 인신매매했다.

앞서 이라크 쿠르드자치지역의 쿠르드민주당(KDP) 대변인은 올해 4월 말 IS가 모술에서 조직원의 성노예를 위한 임시 결혼을 거부한 여성 250명을 살해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라크 정부군이 탈환작전 중인 팔루자에선 전투를 피해 탈출하려는 주민을 IS가 사살하고 있다는 목격담이 나왔다.

국제구호단체 노르웨이난민위원회의 이라크 담당 나스르 무프라히 국장은 CNN 방송에 "살기 위해 팔루자에서 도망치는 민간인이 IS의 표적이 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우리가 우려하던 최악의 상황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팔루자에 남은 민간인은 5만명 정도로 파악된다.

IS는 이들 사이에 조직원을 끼워넣고 민가에 진지를 구축하는 '인간방패' 수법으로 이라크 정부군에 저항하고 있다.

"IS, 팔루자 탈출 민간인 사살·성노예 거부 여성 화형" - 2
"IS, 팔루자 탈출 민간인 사살·성노예 거부 여성 화형" - 3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6 21: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