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방통위 간부·LGU+ 대표 '부적절 만남' 논란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방송통신위원회 간부와 LG유플러스 대표가 휴대전화 불법보조금 문제를 전격 조사하기 하루 전 오찬을 함께 한 것으로 드러나 적절성 논란이 인다.

6일 정부와 업계에 따르면 단말기 유통 단속을 맡는 방통위 신종철 과장은 지난달 31일 서울 시내 한 식당에서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과 만났다.

방통위와 단말기 유통 현안을 논의하고자 선약으로 만난 자리였다고 LG유플러스 측은 전했으나, 지난 1일 조사를 하루 앞두고 사업자 대표와 단속 담당 과장이 얼굴을 맞댄 셈이 됐다.

신 과장은 '(권 부회장과) 사적 만남으로 알고 나갔다가 단말기 유통 문제와 관련한 얘기가 나와 의례적 답변만 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조사 계획을 알고 있던 공직자로서 바른 처신이 아니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방통위 조사가 다음날(6월 1일) 시작된다는 사실을 당시는 몰랐다. 알았다면 만날 생각 자체를 안 했을 것"이라고 해명했으나 회동의 성격을 두고 이통 업계에서는 의혹이 적잖다.

LG유플러스는 지난 1일 방통위 조사가 시작되자 이틀 동안 '사전 통보라는 법적 절차가 미흡하고 조사 사유를 알아야 한다'며 자료 제공 등을 거부해 갈등을 빚었다.

회사 측은 현재 '오해가 풀렸다'며 방통위 조사에 응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과다 판매수수료 등 단통법(단말기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t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6 21: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