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야, 원구성 협상 결렬…내일 법정시한 넘길듯

3당 원내수석부대표 엿새만에 협상 재개했지만 합의 실패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이정현 현혜란 기자 = 여야 3당은 20대 국회 원(院) 구성 법정 시한을 하루 앞둔 6일 엿새 만에 협상을 공식적으로 재개했지만 결국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새누리당 김도읍·더불어민주당 박완주·국민의당 김관영 원내 수석부대표는 이날 정오 여의도의 한 일식집에서 오찬을 함께한 데 이어 국회 본관 귀빈식당으로 자리를 옮겨 밤까지 협상을 이어갔지만 사실상 전혀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원내수석부대표(왼쪽)가 원(院) 구성 법정 시한을 하루 앞둔 6일 오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여야 3당 회동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국민의당 김관영, 새누리당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원내수석부대표(왼쪽)가 원(院) 구성 법정 시한을 하루 앞둔 6일 오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여야 3당 회동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국민의당 김관영, 새누리당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

이로써 20대 국회도 원 구성 협상 시한을 어길 가능성이 매우 유력해졌다.

국회는 지난 1994년 6월 임기 개시 이후 7일 이내에 국회의장단과 상임위원장단을 선출하도록 국회법을 개정했지만, 이후 단 한 차례도 이를 준수한 적이 없다.

여야 3당은 원 구성 시한인 7일 오전에도 협상을 계속한다는 방침이지만 타결 가능성은 희박해 법정 시한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는 게 중론이다.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6 20: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