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英 여론조사 2개, 브렉시트 찬성이 반대 앞서

파운드화 내재 변동성 7년반만에 최고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오는 23일 영국의 유럽연합(EU) 잔류·탈퇴 국민투표를 앞두고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이탈) 찬성이 반대보다 앞선 2개 여론조사 결과가 6일(현지시간) 공개됐다.

여론조사업체 유고브가 3천495명을 대상으로 벌인 온라인조사에서 EU 탈퇴 지지가 45%로 41%인 잔류 지지보다 4%포인트 앞섰다. '모르겠다'고 응답한 부동층은 11%였다.

TNS가 1천213명을 대상으로 벌인 온라인조사에서도 EU 탈퇴(43%)가 잔류(41%) 지지보다 높았다. '모르겠다'는 응답 비중은 16%였다.

앞서 지난 3일 공개된 오피니움 온라인조사(2천7명 대상)에선 EU 잔류(43%)가 탈퇴(41%)에 비해 근소한 우위였다.

그러나 ICM 온라인조사(5월30일 공개)에선 EU 탈퇴 지지(47%)가 반대 지지(44%)보다 앞섰다.

이런 여론조사결과에 브렉시트 우려가 커지면서 영국 파운드화 변동성이 치솟고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1개월물 파운드-달러 옵션 내재 변동성이 22%로 2009년 2월 이래 최고치로 올라섰다.

이는 달러화에 대한 파운드화의 변동성에 대비하는 헤지비용이 그만큼 커졌다는 뜻이다.

파운드화는 이날 오전 10시20분 현재 전날보다 0.6% 하락한 파운드당 1.4438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장중 한때 낙폭이 1.1%에 달해 지난달 16일 이래 최저치로 떨어지기도 했다.

파운드화는 유로화에 대해서도 약세를 보이면서 같은 시간 1파운드당 78.63펜스를 나타내고 있다.

투자은행 ING 그룹의 외환전략가 비라이 파텔은 브렉시트 국민투표 이전에 파운드화가 1.40달러 밑으로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파운드화는 브렉시트 우려가 한층 고조됐던 지난 2월에 파운드당 1.3836달러까지 떨어진 바 있다.

이후 브렉시트 반대 지지가 근소한 우위를 보인 여론조사결과들이 나오면서 회복세를 탔다가 지난주부터 약세로 돌아섰다.

英 여론조사 2개, 브렉시트 찬성이 반대 앞서 - 2

ju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6 19: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